가랑이 볼록 솟은 女수영복 모델에 발칵…아디다스 불매 확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세계적인 스포츠용품 브랜드 아디다스가 최근 출시한 여성 수영복에 남성으로 보이는 모델을 기용해 논란이 됐다. 소셜미디어(SNS)에선 아디다스 불매운동까지 벌어지고 있다.

아디다스가 지난 15일 내놓은 '프라이드 2023' 컬렉션의 여성 수영복 모습. 남성으로 보이는 모델이 새 수영복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아디다스 홈페이지 캡처

아디다스가 지난 15일 내놓은 '프라이드 2023' 컬렉션의 여성 수영복 모습. 남성으로 보이는 모델이 새 수영복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아디다스 홈페이지 캡처

1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아디다스는 지난 15일 ‘프라이드 2023’ 컬렉션을 발표하면서 남성으로 보이는 모델을 기용해 공식 홈페이지에서 여성 제품군으로 분류된 수영복을 광고하고 있다. 화려한 원피스 수영복을 입은 모델은 가랑이 부분이 눈에 띄게 볼록하고 가슴 털이 보였다. 모델이 남성인지 트랜스젠더인지는 불분명하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 같은 마케팅은 아디다스가 ‘성소수자 인권의 달(프라이드 먼스)’인 6월을 앞두고 출시한 프라이드 2023 컬렉션을 기념하기 위해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컬렉션 주요 모델로 영국의 유명 다이빙 선수인 동성애자 톰 데일리가 기용됐다.

그런데 SNS에선 여성 수영복 모델을 남성으로 보이는 모델을 기용한 것에 대한 비난이 거세다. 앞으로 아디다스 제품을 사지 않겠다는 ‘보이콧아디다스(BoycottAdidas)’ 해시태그까지 유행하고 있다.

소셜미디어(SNS)에서 여성 수영복 광고에 남성으로 보이는 모델을 쓴 아디다스에 대한 불매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아디다스 로고를 금지하는 표시에 '여성을 지우는 것은 이런 결과를 낳는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소셜미디어(SNS)에서 여성 수영복 광고에 남성으로 보이는 모델을 쓴 아디다스에 대한 불매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아디다스 로고를 금지하는 표시에 '여성을 지우는 것은 이런 결과를 낳는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특히 여성들의 불만이 크다. 미국 수영선수 라일리 게인즈는 “여성 수영복에는 볼록한 장식이 없다”면서 “왜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이런 마케팅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미 공화당 하원의원 마조리 테일러 그린은 “누가 이 기업에 인구의 절반인 여성을 소외시키고, 1% 미만인 트랜스젠더를 향한 마케팅을 하라고 하는가”라며 “기업은 정치보다 이익을 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여성 네티즌은 “아디다스가 이 제품을 여성 수영복으로 판매하기보다는 성소수자 카테고리를 만들어 판매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일부 네티즌은 “남성 수영복 모델에도 여성을 기용하라”고 비꼬았다. 수년 전부터 실시했던 아디다스의 프라이드 먼스 관련 마케팅이 논란이 된 건 처음이라고 포브스는 전했다.

아디다스가 지난 15일 내놓은 '프라이드 2023' 컬렉션의 여성 수영복 플러스 사이즈 모델 모습. 사진 아디다스 홈페이지 캡처

아디다스가 지난 15일 내놓은 '프라이드 2023' 컬렉션의 여성 수영복 플러스 사이즈 모델 모습. 사진 아디다스 홈페이지 캡처

아디다스는 이번 컬렉션에서 여성 수영복 외에도 여성 티셔츠·반바지·치마 등에도 남성으로 보이는 모델을 썼다. 여성으로 보이는 모델은 여성 수영복의 빅사이즈 광고에만 등장한다. 이에 한 네티즌은 “아마도 아디다스는 체격이 큰 트랜스젠더 모델이나 마른 여성 모델은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