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남국 쉴드? 사실 확인해야"…與 코인게이트 첫 회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은 김성원 의원은 16일 첫회의를 열고 “국민을 상대로 한 제2의 바다이야기”라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이 촉발시킨 코인 관련 의혹을 규정지었다. 또 회의에서는 대선 당시 게임업체 코인 로비 의혹과 김남국 의원 비호를 거론하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표적으로 겨누기도 했다.

김성원 국민의힘 코인게이트진상조사단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첫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김성원 국민의힘 코인게이트진상조사단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첫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김성원·최형두·박형수·배현진·황석진·정재욱·남완우·김정철·문종형·이민찬·김희곤·윤창현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날 회의에는 금융정보분석원(FIU), 국민권익위, 인사혁신처 등 유관기관도 참석했다.

김 단장은 이날 회의에 앞서 “가난한 척, 선한 척, 착한 척한 이중성을 반드시 파헤치겠다. ‘불법은 없었다’는 김남국 의원의 황당무계한 논리에 더해 민주당 자체 진상조사를 무력화한 꼼수 탈당에 대해 국민적 분노가 일고 있다”며 “청년 세대의 울분과 분노, 허탈함을 치유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성원 국민의힘 코인게이트진상조사단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첫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김성원 국민의힘 코인게이트진상조사단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첫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배현진 위원은 “조국 전 장관의 자녀 교육비리, 김의겸 의원의 부동한 투기 논란” 등을 거론하며 “도덕적 선민의식으로 본인들은 순결하다, 무결하다는 식의 정치적 공세를 이어가지만, 껍질을 까고 보면 본인들의 자폭수준의 부패완판, 위선, 이중성이 드러난다”고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공세를 펼쳤다. 또 “이재명 대표가 의총에서 김남국 의원을 비호하고 이 문제의 진의를 파헤치는데 소위 ‘쉴드쳤다’는 추정 보도 나왔다”며 “이것 또한 사실인지 면밀히 확인하고 그 연유가 무엇인지 밝혀내는데 집중하겠다”고 했다.

김희곤 위원은 “대선 당시 게임업체 코인 로비 의혹이 커지는 상황에서 이를 위한 계좌추적이 필수”라며 “검찰 계좌추적이 이뤄지면 P2E 업계 로비 자금이 있었는지 여부, 그 자금이 당시 대선 자금으로 관리 사용됐는지 여부, 또 수익 얻는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 등을 활용한 불법 거래가 있었는지, 그게 이해충돌인지, 의혹이 낱낱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무위원들이 가상자산법을 통과한 당사자이니 정무위원만이라도 전수조사, 자진신고에 앞장서자고 했다. 이용우 민주당 의원하고 저하고 초안을 만들어서 결의안을 내기로 했다”고도 말했다.

박형수 위원은 “이 문제는 여야를 떠나 국회의원으로서 이해충돌 문제가 걸려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입법적 제도 마련해야 한다. 또한 상임위 시간에도 코인거래를 했다는 직무충실성에 위반했기 때문에 윤리위 제소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런 문제를 정확하게 밝혀서 합당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