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년 야구대회 찾은 尹 "스트~라이크"…구심으로 깜짝 변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유소년 야구대회 결승전에서 구심으로 깜짝 변신해 '스트라이크 콜' 세리머니를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야구 국가대표팀 점퍼 차림으로 용산어린이정원 스포츠필드에서 열린 '2023 대통령실 초청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 현장을 찾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휴일인 14일 서울 용산 어린이정원 내 어린이야구장에서 열린 2023 대통령실 초청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 서울 가동초- 대전 신흥초 결승 경기에 앞서 구심으로 등장해 스트라이크 선언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휴일인 14일 서울 용산 어린이정원 내 어린이야구장에서 열린 2023 대통령실 초청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 서울 가동초- 대전 신흥초 결승 경기에 앞서 구심으로 등장해 스트라이크 선언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먼저 결승에 오른 대전 신흥초교와 서울 가동초교 양 팀 주장 선수와 감독에게 기념 모자와 꽃다발을 전달하고, 대형 야구공 모형에 친필 사인을 하며 격려했다.

이어 경기 시작 전 심판 장구를 착용하고 구심으로 변신해 스트라이크를 외쳤다. 모든 선수와 일일이 하이파이브를 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어린이정원 내 야구장에서 대통령실 초청 전국유소년 야구대회 결승전에서 경기 시작을 알리는 구심 콜 쎄레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어린이정원 내 야구장에서 대통령실 초청 전국유소년 야구대회 결승전에서 경기 시작을 알리는 구심 콜 쎄레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격려사에서 "야구의 룰을 잘 지키고 상대 팀을 배려하면서 선수로서 신사도를 잘 갖춘 멋진 경기를 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 뛰는 거 보니까 제가 청와대에서 나와서 용산으로 온 게 얼마나 잘된 일인지 가슴이 아주 뿌듯하다"고 말했다.

'야구광'으로 알려진 윤 대통령은 "저도 어릴 때 거의 야구를 끼고 살았다"며 "야구 글러브를 길들이기 위해 교실 의자에 깔고 앉아서 수업을 듣다가 선생님께 지도를 받기도 했다"고 했다.

이후 관중석으로 이동해 유소년 선수, 학부모, 어린이들과 함께 경기를 관람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번 대회는 대통령실 앞 주한미군 반환 부지를 공원으로 탈바꿈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체육행사였다.

지난해 12세 이하 전국 8개 리그 상위 3개 팀과 지역 우수 팀 등 총 32팀을 초청해 지난 1일부터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해 왔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어린이정원 내 축구장에서 열린 김태영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 주관으로 진행된 축구 클리닉에서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에 참가한 어린이 선수들 앞에서 축구공에 사인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어린이정원 내 축구장에서 열린 김태영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 주관으로 진행된 축구 클리닉에서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에 참가한 어린이 선수들 앞에서 축구공에 사인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도 찾았다. 야구대회와 별도로 지난달 29일부터 800여명의 선수가 참여해 실력을 겨뤄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김태영 전 축구 국가대표가 진행하는 축구 클리닉에 참여해 어린 선수들과 패스 코칭을 선보이고 트래핑 대결도 했다.

한 선수의 패스를 받아 5~6차례 공 리프팅을 선보인 윤 대통령은 "잘 안되네"라며 웃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어린이정원 내 축구장에서 열린 김태영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 주관으로 진행된 축구 클리닉에서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에 참가한 어린이 선수들과 볼 트래핑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어린이정원 내 축구장에서 열린 김태영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 주관으로 진행된 축구 클리닉에서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에 참가한 어린이 선수들과 볼 트래핑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어 윤 대통령은 선수들을 향해 "용산어린이정원 스포츠필드 축구장은 여러분 것이니 언제든지 와서 마음껏 뛰시기 바란다"며 "우리나라의 미래가 여러분에게 있고, 또 우리나라의 미래가 축구장에서 시작된다고 생각한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에서 "정부는 앞으로도 용산어린이정원 스포츠필드가 많은 어린이가 야구와 축구를 즐기며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생활 체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