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결심"…2PM 택연 엄마, 오후 2시 고려대 나타난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2PM의 멤버 택연의 모친 김미숙 대표가 모교에 1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미숙 옥캣월드 대표(고려대 사범대학 교우회장), 김동원 고려대 총장, 김성일 고려대 사범대학장. 사진 고려대

가수 2PM의 멤버 택연의 모친 김미숙 대표가 모교에 1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미숙 옥캣월드 대표(고려대 사범대학 교우회장), 김동원 고려대 총장, 김성일 고려대 사범대학장. 사진 고려대

 가수 2PM의 멤버 택연의 모친이자 고려대학교 사범대학 교우회장인 김미숙 옥캣월드 대표가 모교에 1억원을 기부했다.

8일 고려대 보도자료에 따르면 김 대표와 김성일 사범대학장은 지난 4일 오후 2시 본관 총장실에서 '고려대학교 발전기금 기부식'을 가졌다.

이들은 고려대 81학번 동기로 각각 1억원씩 총 2억원을 기부했다.

고려대는 이들이 "미래 교육을 선도하는 사범대를 만들자는 취지에 의기투합해 동반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사범대 신입생을 선발한 지 올해로 꼭 50년이 되는 의미 있는 해에 기부하게 되어 더욱 기쁘다"며 "이번 기부가 대학교육에 새로운 도전과 혁신으로 연결되어 많은 이들을 포용하는 비전을 보여주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학장은 "현직에 있는 상태에서 기부한다는 것이 부담스러워 은퇴 후 기부할 예정이었는데, 김 대표의 귀한 뜻에 동참한다는 의미에서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동원 고려대 총장은 "단과대학 학장과 교우회장의 동반기부는 흔치 않은 사례인데 두 분의 큰 결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