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유니세프 “북한 어린이·임신부에 결핵 등 백신 114만회분 접종”

중앙일보

입력

유니세프. 연합뉴스

유니세프. 연합뉴스

최근 북한에서 어린이와 임신부를 대상으로 유니세프가 지원한 백신 144만회분 이상이 접종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4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유니세프 공보담당관은 지난 3월 13개 지역에서 예방접종 시기를 놓친 어린이와 임신부에 백신 접종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결핵용 BCG 백신은 어린이 35만8180명, 디프테리아·백일해·파상풍·B형 간염 등을 예방하는 혼합백신은 어린이 29만6310명에게 각각 접종됐다.

또 소아마비 IPV 백신과 홍역·풍진 백신 등도 어린이에게 접종됐다.

아울러 파상풍·디프테리아 백신이 임신부 14만9463명에게 접종됐다.

이 백신들은 지난해 11월 말 열차를 통해 북한에 반입된 것이다. 당시 유니세프는 어린이 54만∼69만명, 임신부 최대 43만명에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라고 밝혔다.

유니세프 공보담당관은 “북한 보건성이 정기 예방접종의 일환으로 앞으로 몇 달 동안 백신 재고를 사용할 것”이라며 “유니세프는 세계보건기구(WHO) 및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과 협력해 북한에 백신 조달과 운송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