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덕연, 솔비 쪽도 접근했다…소속사 "이해 안돼 투자 거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겸 화가 솔비. 김경록 기자

가수 겸 화가 솔비. 김경록 기자

가수 겸 화가 솔비(권지안)의 소속사 대표가 소시에테제네랄증권(SG)발(發) 주가 폭락 사태와 관련된 핵심 일당에게 투자 제안을 받았으나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솔비 소속사 엠에이피크루는 2일 "대표에게 투자를 제안했지만, 투자 내용 등이 이해가 안 돼 거절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지난 2021년쯤 솔비가 골프 예능에 출연하면서 한 프로 골퍼와 친분을 맺게 됐다.

이후 소속사가 진행한 전시회에 이번 SG발 주가 폭락 사태에 연루됐다고 의심받는 라덕연 투자자문업체 대표 등이 찾아와 다른 작가들의 작품을 사면서 소속사 대표 A씨에게 투자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엠에이피크루 관계자는 "우리 회사 대표님과 솔비씨는 주식 계좌도 없다"며 "땀 흘리지 않고 번 돈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어 거절했다"고 밝혔다.

라 대표 등 이번 주가조작 일당은 방송인 노홍철 등 다른 연예계 관계자들에게도 투자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가수 겸 배우 임창정과 가수 박혜경 등은 해당 일당에게 돈을 맡긴 뒤 이를 잃었다며 자신들은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서울남부지검·금융위원회 합동수사팀은 라 대표 등을 비롯해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들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