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비바크' 하던 50대의 참변…멧돼지 착각한 엽사 총에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북 의성경찰서. 연합뉴스

경북 의성경찰서. 연합뉴스

비바크(Biwak, 텐트를 사용하지 않고 일시적으로 야영 등 노숙하는 행위)를 하던 50대 남성이 멧돼지로 오인을 받아 엽총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경북 의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후 8시경 사곡면과 옥산면 경계 지점 한 공원 인근에서 흰 비닐을 덮고 바닥에 누워있던 A(59)씨가 유해 조수 전문 엽사 B(61)씨의 총에 맞았다.

멧돼지를 잡던 중이던 B씨는 적외선 카메라에 A씨가 가로로 길게 떠 짐승으로 오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총알을 발사한 직후 아무런 소리가 들리지 않자 B씨는 '멧돼지를 놓쳤다'고 생각하고 다른 장소로 옮긴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A씨 사망 신고는 나흘 뒤인 28일 오후 5시경 일반 시민에 의해 경찰에 접수됐다.

A씨는 경기도 파주 출신으로, 자전거를 타고 비바크하며 전국을 다니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과수 부검 결과 A씨 시신에서 총알을 발견한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B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B씨의 수렵 자격증과 총기 등을 회수한 뒤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 휴대전화를 포렌식 한 결과 총을 쏘고도 멧돼지가 도망간 걸로 알았지, 피해자가 사망한 사실을 몰랐다"라며 "사체 은닉 정황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