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野 "尹, WP 인터뷰 참담"…與 "오역 갖고 반일 선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은 24일 한일관계 관련 윤석열 대통령의 워싱턴포스트(WP) 인터뷰를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제발 이성을 되찾으라"고 했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가짜뉴스를 만들어 검찰에 송치된 지 채 반나절도 되지 않아 또다시 대통령 발언의 진상을 확인하지 않고 선전·선동에 앞장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WP 인터뷰를 통해 "100년 전의 일을 가지고 (일본에) '무조건 안 된다', '무조건 무릎 꿇어라'라고 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발언인가 의심할 정도"라며 "참으로 당황스럽고 참담하다"고 했다. 이 밖에도 "대통령이란 사람이 황당하다. 친일 매국"(서영교 최고위원), "망언 퍼레이드"(박용진 의원) 등 민주당 인사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사진 대통령실

이에 대해 유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실이 공개한 한국어 인터뷰를 보면 윤 대통령은 유럽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강조하며 주어를 생략한 채 해당 문장을 사용했다"며 "'무조건 안 된다. 무릎 꿇으라고 하는 것은 (일본이) 받아들일 수 없다'로 해석해야 한다. 바로 뒤에 '이는 결단이 필요한 것이다'고 말한 것을 보면 이것이 상식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기다렸다는 듯이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며 또다시 핏대를 세웠다"며 "영어로 번역되는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오역을 가지고 실제 발언은 확인하지도 않은 채 반일 감정을 자극하고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아무리 민주당 상황이 지금 경각에 달렸다지만, 일본 이야기만 나오면 보고 싶은 것만 보는 확증편향에 빠져 완전히 이성을 잃은 모습"이라며 "외교에는 여야가 없다는 말의 의미를 단 한 번만이라도 실천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통령실은 이날 추가 설명을 통해 윤 대통령이 WP 인터뷰에서 '지금 유럽에서는 참혹한 전쟁을 겪고도 미래를 위해 전쟁 당사국들이 협력하고 있다. 100년 전의 일을 가지고 '무조건 안 된다', '무조건 무릎 꿇어라'고 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 이는 결단이 필요한 것이다…설득에 있어서는 저는 충분히 했다고 본다'고 했다며 "이런 식의 접근이 미래 한일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취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는 김대중-오부치 선언이 나온 98년, 김 대통령이 일본 의회 연설에서 "50년도 안 되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500년에 걸친 교류와 협력의 역사 전체를 무의미하게 만든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강조한 것과 동일한 맥락"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