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신혜성 KBS서 퇴출…라비는 '한시적 제한' 조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왼쪽부터)배우 김새론, 가수 신혜성, 라비. 연합뉴스·뉴스1

(왼쪽부터)배우 김새론, 가수 신혜성, 라비. 연합뉴스·뉴스1

음주운전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배우 김새론(23)과 가수 신화 멤버 신혜성(44·본명 정필교)이 KBS 출연 정지 처분을 받았다. 병역 비리 혐의로 기소된 래퍼 라비(30·본명 김원식)는 '한시적 출연 제한' 조치를 받았다.

KBS 관계자는 21일 "방송출연규제심사위원회에서 종전에 김새론과 신혜성에게 내렸던 '한시적 출연 제한' 조치를 '방송 출연 정지' 조치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새론과 신혜성은 KBS가 출연 정지를 해제하지 않으면 향후 이 방송사에 출연할 수 없다.

김새론은 지난해 5월 18일 서울 강남구에서 술에 취해 운전하다가 가드레일과 가로수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김새론은 최근 1심에서 선고받은 벌금 2000만원이 그대로 확정됐다.

신혜성은 지난해 10월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서 술에 취해 남의 차를 운전해 귀가하다가 도로에 차를 세운 채 잠들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했다. 신혜성은 지난 20일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한편 KBS는 병역 비리 혐의로 기소돼 1심 선고를 앞둔 라비를 '한시적 출연 제한' 조치했다.

라비는 소속사 대표, 브로커와 짜고 뇌전증 환자로 위장해 받은 허위 진단서를 병무청에 제출해 병역 면제를 시도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