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새로운 윤리위원회에 현역 전주혜 합류

중앙일보

입력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 김성룡 기자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 김성룡 기자

이번에 새로 구성되는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에 현역 의원인 전주혜 의원이 합류한다.

앞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지난 12일 황정근 변호사를 새 윤리위원장으로 내정해 17일 임명했다. 이에 황 윤리위원장은 함께할 윤리위원 후보를 물색해 왔다.

국민의힘 당헌에 따르면 윤리위원회는 9인 이내 위원을 둘 수 있다. 다만 위원장 포함 위원 3분의 2 이상은 당외 인사여야 한다. 직전 이양희 윤리위원장 체제에서 현역은 유상범 의원 1명이었다.

이번 현역 의원에는 전 의원이 포함됐다. 전 의원은 과거 김 대표가 원내대표이던 시절 원내대변인을 맡은 경험이 있어 현 지도부와의 교감도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 의원은 현 원내 지도부에서도 원내대변인으로 임명됐다.

국민의힘은 최근 당 중앙윤리위원회 구성을 완료했으며 당 지도부는 오는 20일 최고위 의결을 거쳐 윤리위원을 임명할 예정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