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폭스 확진 사흘새 3명 늘었다, 총 13명…지역사회 확산 우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전광판에 표시된 원숭이 두창 감염 안내. 뉴스1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전광판에 표시된 원숭이 두창 감염 안내. 뉴스1

국내 엠폭스(원숭이두창) 확진자가 3명 더 늘어 13명이 됐다. 지난 14일 국내에서 10번째 엠폭스 확진자가 나온 지 사흘 만이다.

질병관리청은 17일 국내 엠폭스 추정 환자 3명이 추가 확인돼 추정 환자를 포함한 누적 환자수가 13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3명은 모두 증상 발현 3주 이내에 해외 여행력이 없으며, 국내 위험 노출력이 확인된 만큼 국내 감염으로 추정된다.

11번째 환자는 서울에 거주 중인 내국인으로 인후통과 피부병변으로 의료기관에 내원했다. 의료진이 엠폭스 감염을 의심해 지난 14일 관할 보건소로 신고했고 검사 후 같은 날 확진 환자로 판정됐다.

12번째 환자와 13번째 환자는 경남에 거주 중인 내국인이다. 12번째 환자는 피부병변 및 통증으로 지난 14일 질병관리청 콜센터에 검사를 문의했다. 잠복기 내 위험 노출력이 있어 의사환자로 분류됐다가 1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13번째 환자는 12번째 환자의 역학조사 중 확인됐다. 피부병변 등 의심증상이 있어서 즉각 검사를 진행했고 15일 확진자가 됐다.

엠폭스는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 발진성 질환이다. 중서부 아프리카의 풍토병이었다가 지난해 5월 이후 세계 각국으로 확산했다. 대부분 2~4주 후 자연 치유되고 치명률은 1% 미만으로 보고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6월 처음 발생했다. 5번째 환자까지는 해외유입 또는 관련 환자였으나 지난 7일 확진된 6번째 환자 이후로는 모두 최근 해외 여행력이 없는 사람들이다. 최근 9일(확진일 기준) 동안 이렇게 지역사회 감염으로 추정되는 환자는 모두 8명이나 나왔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들 8명 중 5명에 대해서는 의료진의 판단 하에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한 치료가 진행 중이다.

질병청에 따르면 엠폭스는 주로 밀접접촉을 통해 전파가 이뤄지므로 전파위험도가 낮고 관리가 가능한 질환이다.

질병청은 예방수칙으로 ▶익명의 사람과의 밀접접촉 삼가 ▶피부병변을 긴팔 옷 등으로 감싸 다른 사람들과 직접 접촉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 ▶유증상기(피부발진·궤양, 림프절병증, 발열 등)에 다른 사람들과의 밀접접촉 삼가 ▶손씻기 준수 등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