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버둥 화보" 김건희 여사 비난에...아기 엄마 밝힌 '반전 진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악플에 대해 한강 투신 실종자 잠수 수색 중 숨진 고 유재국 경위의 부인 이꽃님씨가“사실과 다르다. 본질은 왜 보지 않느냐”라고 16일 울먹이며 항의했다.

 김건희 여사가 13일 3년 전 한강 투신자 수색 중 순직한 고(故) 유재국 경위의 자택을 찾아 아들 이현군을 안고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가 13일 3년 전 한강 투신자 수색 중 순직한 고(故) 유재국 경위의 자택을 찾아 아들 이현군을 안고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 여사는 지난 13일 고 유 경위의 집을 방문해 이꽃님씨와 아들 이현(3)군을 만났다. 이현군은 강직성 뇌성마비로 치료를 받고 있다. 김 여사가 이현군을 안아주는 사진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애가 발버둥친다”, “장애인을 활용해 화보를 찍는다”, “목을 가누지도 않고 안았다”라며 악성 댓글을 쏟아냈다.

이씨는 이에 대해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아이는 강직성 뇌성마비로 인해 몸이 뻣뻣하다”며 ‘아이가 발버둥친다’는 것에 대해 해명했다. 또 “김 여사께서 최대한 내가 아이를 안는 모습을 따라 하면서 아이를 안아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보를 찍으려 했다는 댓글에 대해서도 이씨는“사전에 대통령실에서 일정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그때는 아이를 안아줄 것이라는 이야기가 없었는데 김 여사가 아이를 안아주셔서 감사했다”고 사전에 기획된 사진 촬영이 아니었다고 했다.

김건희 여사가 13일 3년 전 한강 투신자 수색 중 순직한 고(故) 유재국 경위의 자택을 찾아 아들 이현군을 안고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가 13일 3년 전 한강 투신자 수색 중 순직한 고(故) 유재국 경위의 자택을 찾아 아들 이현군을 안고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가보훈처의 전몰·순직군경 자녀 지원 프로그램인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 출범식에 앞서 시민 목숨을 구하려다가 순직한 고(故) 유재국 경위의 가정을 방문, 배우자와 대화하고 있다.   한강경찰대 소속 수상 구조요원이던 유 경위는 39세였던 2020년 2월 15일 한강으로 뛰어든 투신자 수색을 위해 한강에 잠수한 끝에 다시 나오지 못했다. 사진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가보훈처의 전몰·순직군경 자녀 지원 프로그램인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 출범식에 앞서 시민 목숨을 구하려다가 순직한 고(故) 유재국 경위의 가정을 방문, 배우자와 대화하고 있다. 한강경찰대 소속 수상 구조요원이던 유 경위는 39세였던 2020년 2월 15일 한강으로 뛰어든 투신자 수색을 위해 한강에 잠수한 끝에 다시 나오지 못했다. 사진 대통령실

이씨는“아이가 낯을 가리는 편이다. 안을 때 울면 민망해서 어떡하나라고 걱정했다. 그런데 아이가 눈을 맞추고 웃음도 지어서 놀랐다. 그 주변에 있던 분들도 ‘아이가 성격이 좋다’라며 흐뭇해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이씨는“이날 보훈처의 배려로 다니라는 유튜버가 한 시간 먼저 집에 와서 아이와 놀아주었다. 모르는 사람들이 많이 와서 아이가 놀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아이가 내내 기분이 좋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씨가 김 여사와 만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이 씨는 “지난해 간담회 자리에서 만났다. 그때 아이도 함께였다. 당시 김 여사가 ‘엄마가 고생이 많다. 엄마를 안아주고 싶다’라며 나를 안고 위로해줬다”며 “이번에는 그때 생각이 났는지 아이를 안아보고 싶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씨는“사람들이 본질적인 것은 보지 않고 트집을 잡는 것 같다”며 현장의 분위기가 일부 악성 댓글과는 다르다고 강조하며 울먹이기도 했다.

당시 김 여사는 국가보훈처의 전몰·순직군경 자녀 지원 프로그램인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 출범식에 앞서 유 경위의 가정을 방문했다. 한강경찰대 소속 수상 구조요원이었던 유 경위는 39세였던 2020년 2월15일 가양대교 인근에서 한강으로 뛰어든 투신자 수색을 위해 한강에 잠수한 끝에 다시 나오지 못했다. 이현 군은 유 경위가 사망 후 두 달 뒤 태어났다. 아빠를 본 적은 없다.

김 여사는 이씨와 아들 이군을 만나 “유재국 경위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오늘날 우리가 평화롭고 안전한 일상을 누릴 수 있다”고 위로했다고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