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BIE 실사단 환송 만찬 “부산 엑스포 인류 위기 해결책 제시”

중앙일보

입력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부산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 환송 만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부산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 환송 만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는 6일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후보지 부산을 실사하기 위해 방한한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과 환송 만찬을 했다.

부산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열린 만찬에는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인 한 총리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함께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장성민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 이성권 부산시 경제부시장 등도 참석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부산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 환송 만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부산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 환송 만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한 총리는 “실사 기간에 대한민국 전역에서 2030 세계박람회 유치를 향한 뜨거운 열기를 충분히 느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2030 부산엑스포를 통해 대한민국이 기후변화, 디지털격차 등 인류 공통의 위기에 해결책을 제시하는 플랫폼 역할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만찬은 하동 단호박을 쓴 뇨끼, 언양 미나리가 들어간 백합 요리, 대구 김치를 활용한 피클 등 한국산 식재료를 사용한 양식으로 차려졌다. 그리스와 스위스산 와인도 나왓다.

부산 출신 한수진 바이올리니스트가 ‘아리랑’을 연주하는 축하공연을 했다.

BIE 실사단은 오는 7일 5박 6일의 실사 일정을 마치고 출국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