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부산 해운대 랜드마크이자 최초 워터파크 새단장…지역 상생으로 경제 발전 기여

중앙일보

입력

친환경 기업이자 국내 유일의 밸류업(Value-UP) 전문 플랫폼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  대표이사 최정훈)가 부산 해운대 랜드마크인 워터파크 정상화에 박차를 가한다.

㈜이도는 레저 부문 사업장인 ‘클럽디(CLUBD) 오아시스(OASIS)’ 워터파크의 경력사원 공개 채용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이도는 지난달 부산 해운대 엘시티에 있는 클럽디 오아시스 인수 및 임대 계약을 엘시티 PFV와 완료했다.

클럽디 오아시스는 총 1만 7,613㎡ 규모로 동시에 최대 3,5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해운대 엘시티 지상 3층에서 6층에 있다. 4층 실내외 워터파크에는 해운대 바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인피니티 풀을 비롯해 실내 파도 풀장, 2개의 어트랙션, 키즈 슬라이드를 갖추고 있다.

5~6층에는 4계절 내내 해운대 바다를 만끽할 수 있는 최고급 수준의 스파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도는 시설 보수와 시범 운영을 통해 오는 6월 클럽디 오아시스를 정상 오픈할 계획이다.

금번 채용과 관련한 모집 분야는 ▲워터파크 운영 ▲워터파크 안전 ▲워터파크 시설관리 ▲ 워터파크 마케팅 ▲워터파크 운영지원(인사, 재무/회계, 총무) 등 전분야이다.

지원 자격은 부분별로 일정 기간의 해당 업무 경험자이며, 부산 해운대 바다를 만끽할 수   있는 클럽디 오아시스에서 근무하게 된다.

㈜이도는 금번 클럽디 오아시스 대거 채용을 통해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한편, 다양한 활동을 통해 2030부산세계박람회(EXPO) 유치를 위한 지원에도 나설 계획이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금번 경력직 채용을 통하여 레저 사업 분야의 전문성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지역 고용 확대에 도움을 주고자 한다”라며 “클럽디 오아시스를 찾는 많은 분이 삶의 즐거움과 행복감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