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issue&] 봄꽃과 함께 돌아온 ‘슈크림 라떼’…다양한 신규 음료·푸드도 선보여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스타벅스 코리아

스타벅스가 ‘슈크림 라떼’ ‘핑크 플라워유스베리 티’ ‘바질 레몬 셔벗 블렌디드’ 등 음료 3종을 출시했다. [사진 스타벅스]

스타벅스가 ‘슈크림 라떼’ ‘핑크 플라워유스베리 티’ ‘바질 레몬 셔벗 블렌디드’ 등 음료 3종을 출시했다. [사진 스타벅스]

봄꽃과 함께 스타벅스의 슈크림 라떼가 돌아왔다.

스타벅스 코리아가 매년 봄 출시하는 ‘슈크림 라떼’를 포함해 ‘핑크 플라워 유스베리 티’ ‘바질 레몬 셔벗 블렌디드’ 등 음료 3종과 푸드 3종을 지난 21일 출시했다.

‘슈크림 라떼’는 천연 바닐라 빈을 사용한 슈크림에서 느껴지는 바닐라 특유의 진하면서도 달콤한 풍미와 우유·에스프레소가 조화로운 스타벅스의 대표적인 계절 음료다. 민들레·개나리 등 봄꽃이 연상되는 노란빛 슈크림이 특징으로, 스타벅스 코리아에서 자체 개발한 음료다. 2017년 첫 출시 후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7년째 봄마다 출시하고 있으며 올해도 첫 출시 때의 풍미 그대로 돌아왔다.

지난 2017년 한정 메뉴로 처음 출시된 ‘슈크림 라떼’는 재출시 요청이 지속해서 이어져 화제를 모았다. 매년 약 한 달간 150만 잔 이상씩 판매되고, 지난 6년간 판매량은 누적 1430만 잔에 달한다.

스타벅스 이정화 음료팀장은 “달콤한 슈크림이 진한 캐러멜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스타벅스의 에스프레소와 잘 어울려 스타벅스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오랜 기간 슈크림 라떼가 사랑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봄 음료를 통해 고객들에게 즐거운 스타벅스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새롭게 출시하는 ‘핑크 플라워 유스베리 티’는 제라늄·은방울꽃 등 여러 꽃의 향을 이용해 한 송이의 꽃을 표현한 음료이다. 시원 달콤한 참외 베이스, 유스베리와 히비스커스 블랜딩 티에 은은한 꽃 향을 더하고 핑크 초콜릿 소스로 피오니(작약) 꽃을 표현했다.

레몬과 망고의 새콤달콤한 풍미에 바질 특유의 향이 은은하게 나는 ‘바질 레몬 셔벗 블렌디드’는 쫀쫀한 식감의 젤라토 셔벗 같은 음료다. 바질과 루꼴라 등 초록 채소들을 담은 그린 베이스도 특징이다.

이외에도 ▶스페인 ‘바스크’ 지방에서 유래된 고온에서 단시간에 구워 짙은 갈색의 겉면과 부드러운 속이 매력적인 ‘바스크 치즈 케이크’ ▶고소한 참깨에 진한 토마토 풍미가 더해진 ‘치킨 토마토 치즈 샌드위치’ ▶쫄깃한 탕종 베이글에 으깬 감자와 어니언 크림치즈를 곁들인 ‘포테이토 어니언 크림치즈 베이글’을 봄 계절 푸드로 선보인다.

스타벅스는 신규 음료 출시를 기념해 4월 3일까지 스타벅스 리워드 그린 및 골드 레벨 회원이 본인 계정에 등록된 스타벅스 카드를 이용해 ‘슈크림 라떼’ ‘핑크 플라워 유스베리 티’ ‘바질 레몬 셔벗 블렌디드’ 중 한 잔을 사이렌 오더로 구매 시 품목당 별 3개를 추가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