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양두구육은 1년 징계...전광훈, 5·18은 무징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김재원 최고위원의 잇따른 실언과 관련해 “양두구육(羊頭狗肉)이란 사자성어를 쓰면 1년 징계고, 전광훈 목사에 대해서 뭐라고 하거나 아니면 5·18에 대해서 뭐라고 하는 건 무징계”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의 한 카페에서 저서 '이준석의 거부할 수 없는 미래' 독자와의 만남 시간을 갖고 있다.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의 한 카페에서 저서 '이준석의 거부할 수 없는 미래' 독자와의 만남 시간을 갖고 있다. 뉴스1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최근 김 최고위원 발언 논란과 관련해 “(당 윤리위원회가) 징계를 못 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어떤 게 당의 품위를 더 손상했는지는 나중에 선거 결과로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당 지도부를 향해 ‘양 머리를 걸어놓고 개고기를 판다’는 뜻의 ‘양두구육’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윤리위로부터 당원권 정지 1년 징계를 받았다. 한편 김 최고위원은 “전광훈 목사께서 우파 진영을 천하 통일해야 한다”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반대한다” 등 발언을 했다가 논란을 일으켰다.

이 전 대표는 김기현 지도부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그는 “김기현 대표가 취한 전략은 이준석이 한 건 다 거부하면서 뭔가 새로운 걸 해 보겠다는 것”이라며 “대변인 토론 배틀 같은 경우도 승계하지 않겠다고 하고 청년 대변인을 뽑겠다 한다. 관심은 싸늘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토론 배틀을 한다, 콘테스트를 한다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그거를 통해 어느 정도의 기회를 보장하느냐가 중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정부 국정운영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이어갔다. 그는 한일 정상회담 관련 “일본 언론이 보도하는 것을 100% 믿을 이유는 없지만 반대로 일본 언론이 저렇게 나오는 것은 우리가 얕잡아 보인 게 맞다”면서 “대통령실이 진퇴양난에 놓인 것을 알고 일본 언론이 저렇게 활개를 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지금 곤란한 상황에 대해 우리 국민에게 꾸준히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