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北 “어제 500m 핵공중폭발 시험사격”…전술핵 탄두 공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은 27일 핵습격을 가정해 핵공중폭발타격방식의 교육시범사격을 진행했다며 전술핵탄두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8일 “중부전선의 중요 화력타격 임무를 담당하고 있는 미싸일부대에서 3월 27일 관하 구분대들을 중요 화력타격 임무 수행 절차와 공정에 숙련시키기 위한 시범교육사격 훈련을 진행하였다”고 보도했다.

훈련에는 “군부대 직속 교육중대가동원되였으며지상대지상전술탄도미싸일 2발로 핵 공중폭발 타격 방식의 교육시범사격을 진행하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핵무기병기화사업을 지도하고 핵반격작전계획과 명령서를 검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핵무기병기화사업을 지도하고 핵반격작전계획과 명령서를 검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발사된 전술탄도미사일에는 “핵전투부를 모의한 시험용 전투부”가 장착됐으며 “평양시 력포구역에서 함경북도 김책시 앞 목표섬을 겨냥해 가상적인 핵습격을 진행하면서 표적상공 500m에서 전투부를 공중폭발시켰다”고 주장했다.

우리 군 당국은 전날 북한이 오전 7시 47분부터 8시까지 황해북도 중화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SRBM 2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통신은 사격 준비훈련에서는 “핵공격명령 인증 절차와 발사 승인 체계의 가동 정상성을 검열하고 제정된 핵공격 명령 접수 절차와 규정에 따라 지적된 표적에 핵 습격을 가하기 위한 표준 전투행동 공정과 화력복무 동작들에 대하여 시범교육”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훈련을 지휘한 군부대장은 “우리 부대의 사명은 명백하며 우리는 유사시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잘 알고 있다”면서 “싸우면 반드시 적을 괴멸시킬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전체 군부대 장병들은 “더욱 맹렬하고 강도 높은 훈련 혁명의 불길 속에 실전능력을 백방으로 키워 당중앙의군사전략적 기도를 일당백의 전투력으로 높이 받들어나갈 불타는 결의를 다졌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또 25∼27일 수중전략무기체계 시험을 진행했다.

북한 국방과학원이 지난 3월25~27일 수중 전략무기체계 시험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국방과학원이 지난 3월25~27일 수중 전략무기체계 시험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중앙통신은 “지난 3월 25일 오후 원산만에서 시험에 투입된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1’형은 조선 동해에 설정된 600㎞계선의 거리를 모의한 톱날 및 타원형 침로를 41시간 27분간 잠항하여 3월 27일 오전 예정목표수역인 함경북도 화대군 앞바다에 도달하였으며 시험용 전투부가 정확히 수중 기폭되였다”고 밝혔다.

이어 “시험 결과 모든 전술기술적 제원과 잠항기술적 지표들이 정확하게 평가되고 무기 체계의 믿음성과 안전성이 검증되였다”고 주장했다.

지난 21∼23일 수중 핵어뢰 ‘해일’의 수중폭발 시험을 진행했는데,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아 또 관련 시험을 진행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이 공개한 '핵무인수중공격정'의 실체에 대해 현재까지 한미의 분석과 전문가 의견을 종합해 본 결과, 그 주장이 과장되고 조작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