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작년 4분기 성장률 G20 중 2번째로 낮아…올해도 비상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1일 오후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모습. 뉴스1

21일 오후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모습. 뉴스1

지난해 4분기(10~12월) 한국의 전 분기 대비 경제성장률이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2번째로 낮았다. 올해 한국 경제의 성장 속도 역시 G20 평균에 한참 못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집계한 주요국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21일 비교한 결과다. 지난해 4분기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전기 대비 -0.4%였다. G20 중 한국보다 성장 속도가 느린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1.3%) 단 한 곳에 그쳤다. 독일 성장률은 -0.4%로 한국과 같았다. 나머지 미국(0.7%), 호주(0.5%), 프랑스(0.1%), 영국(0%), 중국(0%) 등은 한국을 앞질렀다. 다만 아직 4분기 수치가 나오지 않은 아르헨티나, 집계 대상에서 빠진 러시아는 반영하지 않는 통계다.

지난해 4분기 G20의 경제성장률은 평균 0.3%로 ‘플러스(+)’를 기록했는데 한국은 뒷걸음질했다. 연간으로 따져봐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한국의 성장률은 2021년 대비 2.6%로 G20 평균 3.2%에 못 미쳤다. 고물가ㆍ고금리에 따른 세계 경기 위축이 한국에 상대적으로 더 큰 피해를 가져다주면서다. 미국ㆍ중국ㆍ유럽이 경쟁적으로 벌이고 있는 공급망 재편, 한국 수출의 중심축인 반도체 등 기술 산업 경기 부진도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한국 경제는 다른 주요국보다 외풍에 더 취약한 구조를 갖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1년 기준 한국의 수출 의존도는 34%(GDP 대비 수출입액)로 대부분 10~20%대인 주요 선진국을 크게 앞지른다. 호주ㆍ인도네시아 같은 자원 부국도 아니고 내수 비중이 큰 편도 아니다. OECD는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기술 부문의 침체가 한국의 생산과 수출에 타격을 입히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한국 수출은 이미 벼랑 끝에 섰다.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국 수출은 이미 꺾이기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이후 수출액은 감소세(전년 대비)로 돌아섰고, 무역수지(수출액-수입액)는 1997년 외환위기 이후 25년 만에 13개월 연속 적자 행진을 이어가는 중이다. 무역 적자가 늘고 있다는 건 한국 내 달러 곳간이 말라간다는 의미다. 2007~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도 수출이 10% 넘는 증가율을 기록하며 선방한 덕에 고비를 넘길 수 있었던 것과는 크게 달라진 현실이다.

한국 경제를 바라보는 외부의 시각은 빠르게 악화하고 있다. OECD는 물론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개발은행(ADB), 피치 등 해외 기관은 성장률 전망을 고칠 때마다 한국 수치를 낮춰잡기 바쁘다. 지난 17일(현지시간) OECD는 ‘중간 경제전망’을 발표하며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1.8%에서 1.6%로 0.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올해 한국이 G20 평균(2.6%)에 한참 못 미치는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란 관측이다. 이번 수정 전망에서 OECD가 성장률을 낮춘 건 한국을 포함해 일본, 아르헨티나, 터키 등 8개국에 불과했다.

어기에 미 중소은행인 실리콘밸리은행(SVB)에서 시작해 유럽 대형 은행인 크레디트스위스(CS)로 번진 금융 불안은 한국 경제의 불확실성을 더 키우고 있다. 이웅찬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당분간 리스크(위험 요인)에 민감해진 가운데 문제가 발생하면 대책이 나오고, 관련된 부분에서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하는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금융 리스크가 실물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한두 달은 더 확인해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