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배당 자제" 요구에도…SC·씨티, 2300억원 해외 본사 배당

중앙일보

입력

SC제일은행ㆍ한국씨티은행 등 외국계 은행이 지난해 실적을 기반으로 2300억원이 넘는 돈을 본국에 송금하기로 했다. 금융권에 ‘돈 잔치’ 비판이 제기되고, 금융당국도 과도한 배당 자제를 요구하고 나섰지만, 외국계 은행들은 배당 확대를 결정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SC제일은행은 전날 정기이사회를 열고 1600억원 규모의 결산 배당을 의결했다. 31일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이는 지난해 이자 이익 증가 등에 힘입어 3901억원의 순이익(잠정)을 낸 데 따른 것이다. 이는 전년(1279억원)의 3배를 넘는 수준이다. SC제일은행은 ▶2019년 6550억원 ▶2020년 490억원 ▶2021년 800억원을 배당한 바 있다. 배당 규모는 전년의 2배로 늘었다.

한국씨티은행도 지난달 15일 정기 이사회에서 732억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오는 30일 주주총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배당을 확정한 뒤 4월 중 배당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한국씨티은행은 ▶2019년 652억원 ▶2020년 465억원을 배당했다. 2021년에는 소비자금융 부문 철수에 따른 희망퇴직 비용으로 인해 당기 순손실을 기록해 배당금이 없었다.

배당금은 전액 해외 본국으로 보내진다. SC제일은행은 스탠다드차타드 북동아시아법인(지분 100%)이, 한국씨티은행은 ‘씨티뱅크오버씨즈 인베스트먼트 코퍼레이션’(지분 99.98%)이 최대 주주라서다.

금융당국은 주주환원 정책의 자율성을 보장한다면서도,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유지해야하고 주주 외 이해관계자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특히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여파 등으로 은행권의 손실 흡수능력 강화가 더욱 중요해진 상황이다.

특히 국내은행은 ‘돈잔치’ 비난이 거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계기로 급증한 대출과 기준금리 상승 덕에 이자이익이 급증했으나, 늘어난 이익을 공익에 환원하기보다는 내부 임직원들의 상여금이나 퇴직금을 늘리고 주주 배당 확대에만 몰두해서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배당을 많이 하려면 위험가중자산 비중을 낮춰야 하므로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에 중ㆍ저신용자에 대한 신용 공여가 불가능해진다”며 “또한 중장기적으로 금융회사의 성장과 관련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SC제일은행과 한국씨티은행은 자본 건전성을 유지하면서 배당을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SC제일은행 측은 “2022년도 회계 결산 결과에 따른 일상적인 경영 관점에서 결정됐다”며 “이번 배당 이후에도 BIS 자기자본비율과 기본자본(Tier 1) 비율은 각각 17.83% 및 14.73%로 국내외 감독 당국의 자본규제 요건을 웃돈다”고 설명했다. 한국씨티은행 측도 “자본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 적정성을 유지하고 있다”며 “위기 상황에서 하에서 발생할 수 있는 최대 수준의 손실을 가정하고 이를 대비한 충분한 대손충당금과 자본 여력을 감안해 배당금을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