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현대차그룹 지난해 684만대 판매…완성차 ‘빅3’ 됐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도요타·폴크스바겐에 이어 전 세계 차량 판매 3위의 완성차그룹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그룹의 ‘빅3’ 진입은 지난해가 처음으로, 2010년 포드를 제치고 5위를 차지한 후 12년 만에 이룬 쾌거다.

15일 각 완성차 업체의 실적 발표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총 684만5000대를 팔아 일본 도요타그룹(1048만3000대)과 독일 폴크스바겐그룹(848만1000대)에 이어 처음으로 세계 판매량 3위를 차지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현대차그룹 다음으로는 프랑스 르노와 일본 닛산·미쓰비시가 결합한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615만7000대), 미국 제너럴모터스(GM·593만9000대), 피아트크라이슬러와 푸조·시트로엥그룹이 합병한 스텔란티스그룹(583만9000대) 등이 뒤를 이었다.

세계 순위 1~6위 기업 중 지난해 판매량이 전년 보다 늘어난 업체는 현대차그룹(2.7%)뿐이다. 2021년 3위를 기록했던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전년 대비 14.1% 감소해 4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6위인 스텔란티스도 판매량이 11.2% 줄었다.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판매 순위는 지난 20여년간 꾸준히 상승했다. 2000년 10위로 시작했던 현대차그룹은 계속해서 순위가 오르다 2010년 미국 포드를 제치고 처음으로 ‘톱5’에 진입했다. 만년 5위에 머물렀던 현대차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덮쳤던 2020년 4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이듬해인 2021년 다시 5위로 떨어졌지만 1년 만에 두 계단 뛰어오르며 3위에 안착했다.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3위에 오른 배경은 복합적이다. 우선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판매량이 늘고, 전기차 등 친환경차 시장에서 ‘퍼스트 무버’(선구자) 전략이 주효했다. 여기에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으로 인해 다른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생산이 원활하지 않았던 점도 순위 상승의 한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해외 시장에서 선전했다. 지난해 미국 시장의 점유율은 10.8%로 처음으로 10%대를 기록했고, 유럽에서는 역대 최고 점유율(9.4%)을 나타냈다. 전기차 플랫폼 E-GMP가 탑재된 아이오닉5와 EV6가 각국에서 ‘올해의 차’ 상을 휩쓰는 등 전동화 전환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점은 계속해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현대차는 올해 판매 성장률 목표를 9.6%로 잡았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판매량과 실적이 모두 좋았다는 것은 양적 팽창에 이어 질적 관리도 이뤄졌다는 뜻으로,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셈”이라고 말했다. 다만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유럽연합(EU)의 핵심원자재법(CRMA) 등 현지 생산을 압박하는 법안은 올해 현대차그룹이 풀어야 할 숙제다.

한편 현대차가 15일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해 현대차 등에서 연봉 106억260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현대차에서 70억100만원을, 현대모비스에선 36억2500만원을 받았다. 정 회장은 현대차와 기아에서 등기임원을 맡고 있으나 기아에선 보수를 받지 않는다.

정 회장은 2021년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에서 각각 54억100만원, 33억7500만원을 수령해 전년보다 연봉이 18억5000만원 증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