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카페 여사장 스토킹한 50대, 남편이 신고하자 화물차로 쳤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전지검 천안지청. 중앙포토

대전지검 천안지청. 중앙포토

결혼한 여성을 스토킹하고 이를 신고한 남편을 다치게 한 혐의로 50대가 검찰에 구속됐다.

대전지검 천안지청 형사2부(손상희 부장검사)는 8일 스토킹처벌법 위반 및 특수상해 혐의로 A(50)씨를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카페를 운영하던 여성 B씨의 주변을 맴돌다가 찾아오지 말라는 B씨의 경고를 무시하고 지난해 9∼10월 3차례에 걸쳐 카페에 간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10월 30일 카페를 찾은 그는 B씨의 남편 C씨가 112에 신고하자 자신의 화물차를 타고 달아나면서 C씨 어깨를 쳐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도 받는다.

천안지청은 지난해 9월 서울 신당역 스토킹 보복살인 사건 직후부터 지금까지 A씨를 포함해 경찰에서 송치받은 스토킹 사범 5명을 구속기소 하는 등 총 44명을 기소했다. 피해자에 대한 접근금지 등 조치 62건을 법원에 청구하는 등 집중 수사를 벌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