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이스하키 HL 안양, 6년만에 아시아리그 정규리그 우승

중앙일보

입력

HL 안양이 6년 만에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정상에 올랐다. 사진 HL 안양

HL 안양이 6년 만에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정상에 올랐다. 사진 HL 안양

HL 안양이 6년 만에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정상에 올랐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HL 안양은 4일 일본 플랫하치노헤에서 열린 2022~23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3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도호쿠 프리블레이즈(일본)를 5-0으로 대파했다. 수문장 맷 달튼이 무실점으로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신상우, 이종민(2골), 이영준, 김건우가 릴레이 골을 터트렸다.

HL 안양은 31승 8패(승률 0.816)를 기록, 5일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6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했다. 이번 우승은 HL 안양의 6차례 정규리그 정상(2009, 2010, 2015, 2016, 2017, 2022) 가운데 가장 값지다는 평가다. 코로나19로 인해 2년 7개월간 이어진 핸디캡을 극복하고 정상에 올랐기 때문이다.

HL 안양이 6년 만에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정상에 올랐다. 사진 HL 안양

HL 안양이 6년 만에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정상에 올랐다. 사진 HL 안양

2020년 2월 플레이오프 도중 코로나19가 확산돼 아시아리그 2019~20 시즌을 취소된 후 HL 안양은 온갖 악재에 시달렸다. 수비진의 기둥이었던 복수 국적 선수들이 은퇴했고, 국내 베테랑 선수들도 차례로 팀을 떠났다. 지난해 6월에는 주장 조민호가 폐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나는 아픔도 겪었다. 골잡이 신상훈은 시즌 초반 미국 프로하키 도전을 위해 팀을 떠났다. 베테랑의 빈 자리를 신예로 메워야 했다.

‘코로나 휴지기’로 인한 공백도 우려됐다. 아시아리그가 멈춰선 동안, 일본 5개 팀이 자체 리그를 치른 반면 HL 안양은 국내 저변 부족으로 제대로 된 리그를 치르지 못했다. 2021년 3월 대명 킬러웨일즈가 해체한 후로는 마땅한 ‘스파링 파트너’조차 구하기 어려웠다. 국내 빙상장 폐쇄로 코로나 팬데믹 기간 동안 제대로 된 훈련조차 치르지 못했고, 새로 가세한 대졸 신인들은 2년여 동안 공식 대회를 단 한 경기도 치르지 못한 상태였다.

그러나 HL 안양은 시즌 초반부터 선두를 질주한 끝에 정상에 올랐다. 2020년 이후 우울한 소식만 이어지던 한국 아이스하키에 모처럼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HL 안양이 6년 만에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정상에 올랐다. 사진 HL 안양

HL 안양이 6년 만에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정상에 올랐다. 사진 HL 안양

백지선 감독 리더십이 팀을 하나로 묶었다. 베테랑들이 앞에서 끄는 가운데 ‘영건’들이 성장해 뒤를 미는 신구조화로 일본 팀의 도전을 뿌리쳤다. 김기성, 김상욱, 이영준, 안진휘, 박진규, 이돈구 등 베테랑들은 공수 중심을 잡으며 위기 상황에서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 귀화한 골리 맷 달튼은 2시즌간 공백을 무색케 하는 철벽 방어를 펼쳤다. 지효석, 오인교, 유범석, 이주형, 김건우, 송종훈 등 신예들은 경기를 치를수록 빠르게 성장했다.

외국인의 도움 없이 우승을 차지했다는 것도 눈에 띄는 점이다. 지난 5차례 정규리그 우승과 달리 이번 시즌 HL 안양은 외국인 선수를 단 한 명도 기용하지 않았다. 국적으로 따지면 팀 구성원은 구단주부터 스태프에 이르기까지 전원 한국인이다.

HL 안양은 9일부터 시작되는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플레이오프에서 7번째 챔피언 타이틀에 도전한다. 첫 상대는 4위 히가시홋카이도 크레인스다. 3전 2선승제의 1라운드를 통과하면, 레드이글스 홋카이도-닛코 아이스벅스의 승자를 상대로 18일부터 챔피언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5전 3선승제 파이널)에서 맞붙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