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비이재명 이탈표' 색출 움직임에…국힘 "공포정치 시작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 지난달 2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투표용지의 표기에 대한 해석 문제로 검표가 중단된 상황이 발생했다. 이날 이 대표가 본회의에 참석해 있다. 김경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 지난달 2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투표용지의 표기에 대한 해석 문제로 검표가 중단된 상황이 발생했다. 이날 이 대표가 본회의에 참석해 있다. 김경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예상 밖으로 다수의 이탈표가 나온 후 이 대표 지지자들 사이에서 이탈표 색출 움직임이 이는 데 대해 국민의힘은 1일 "공포정치가 시작됐다"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 부결을 시작으로 민주당에 갈등과 공포정치가 시작됐다"며 "민주당 내부에서는 서로를 의심하며 '수박' 논쟁에 여념이 없다. 이탈자를 찾기 위해 땅끝까지 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의 범죄 혐의에 눈감으며 단일대오로 방탄에 열을 올렸던 게 불과 얼마 전인데 누구 하나 반성하기는커녕 배신자 색출에만 정신이 팔려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겨우 이러려고 지금껏 온갖 전횡을 일삼으며 국회를 아수라장으로 만들고 사법 체계를 망가뜨린 것이냐"고 물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는 이런 와중에도 '이재명을 잡느냐, 못 잡느냐보다 물가도 잡고 경제도 개선하라'는 뚱딴지같은 소리만 하고 있다"며 "국민은 모두 알고 있지만 민주당만 모르는 사실을 굳이 알려드린다. '바보야, 문제는 이재명이야'라고 했다.

그는 "이번 표결은 이 대표가 스스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고 법정에서 진실을 가릴 마지막 기회를 준 것"이라며 "이 대표가 그 배려를 무시한 채 수박 색출에만 열을 올린다면 막장 드라마의 결말은 안 봐도 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가 말한 것처럼 물가와 민생을 잡으려면 이제라도 '이탈자 잡기'를 그만두고 당장 대표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며 "그러나 민주당의 질곡의 시간은 그리 쉽게 끝나지 않을 듯 하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이 대표 체포안 표결을 앞두고 '단일대오' '압도적 부결'을 자신했으나 이 대표 체포동의안은 지난달 27일 본회의에서 찬성 139표, 반대 138표, 기권 9표, 무효 11표로 부결됐다. 민주당 소속 의원이 169명이란 점을 고려하면 당내에서 최소 31명이 찬성이나 기권, 무효표로 이탈했다는 추정이 나온다.

이후 일부 친이재명계 의원들과 강성 지지자들은 이른바 '수박 색출'을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수박은 겉과 속이 다르다는 뜻으로, 비이재명계를 뜻하는 은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