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식당의 배신…매장서 먹으면 6081원, 배달했더니 6702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배달 자료사진. 뉴시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배달 자료사진. 뉴시스

  서울 시내 일부 음식점들이 매장에서 파는 메뉴를 배달앱에서 더 비싸게 받고 파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에 입점한 서울 시내 음식점 34곳의 1061개 메뉴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분식집 12곳과 패스트푸드·치킨 전문점 8곳 등 20곳(58.8%)이 매장과 배달앱 내 음식 가격을 다르게 책정하고 있었다.

이 중 13곳은 배달 가격과 매장 가격이 다를 수 있다는 내용도 고지하지 않았다.

메뉴별로 보면 1061개 중 541개(51%)가 가격 차이가 있었고, 이 중 529개(97.8%)는 배달 가격이 매장보다 더 비쌌다.

매장보다 배달이 비싼 메뉴의 평균 가격은 6702원으로 매장 가격(6081원)보다 10.2% 더 높았다.

음식 가격을 올려 배달앱 중개수수료와 광고비 부담을 소비자에게 전가하고 있는 외식업주도 있었다.

소비자원이 배달앱을 이용하는 소상공인 외식업주 10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개 수수료 인상 시에는 49.4%가, 광고비 인상 시에는 45.8%가 음식 가격 또는 소비자가 부담하는 배달비를 올리거나 음식량을 줄였다고 답했다.

현재 배달비에 대해선 소비자 1950명 중 50.1%, 외식업주 중 75.9%가 비싸다고 응답했다.

또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거나 지원하는 공공 배달앱의 경우 서울 시내 배달비는 민간 배달앱과 전반적으로 비슷했지만, 일부 사례에서는 공공 배달비가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이 같은 조사를 바탕으로 배달앱 사업자에게는 중개수수료와 배달비 조정을 통한 상생 방안 마련을, 외식업 유관 단체에는 배달앱 내 가격 표시 관련 교육 및 홍보 강화를 권고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