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위해 투잡" 40대 알바, 첫 출근 2분 만에 편의점 털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 직원이 출근 첫날 돈과 물건을 훔쳐 달아났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일 자신이 일하는 서울 송파구의 한 편의점에서 현금과 충전식 선불카드, 과자 등 200만원 어치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날 편의점 야간 근무 아르바이트 출근 첫날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편의점 주인인 B씨가 자리를 비운 지 2분여 만에 현금과 물건 등을 챙겨 근무복을 벗어둔 채 현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A씨가) 아내랑 아이들 때문에 투잡을 하고 있다고 야간 아르바이트를 자기가 꼭 하고 싶다고 (했다)"며 "너무 억울하다. 하루하루 열심히 살려고 하는데"라고 채널A를 통해 토로했다.

B씨의 고소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신원과 주거지를 파악하고, 조만간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