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박진 방미 일정에 담긴 ‘동맹 70주년’ 청사진…尹 4월 ‘국빈 방미’ 조율

중앙일보

입력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에서 회담을 가진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특파원단 제공) 2022.6.14/뉴스1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에서 회담을 가진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특파원단 제공) 2022.6.14/뉴스1

미국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이 3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회담을 갖는다. 올해 첫 한·미 외교장관 회담으로 북핵 대응을 위한 확장억제 강화 등 양국 협력 의제를 두루 논의한다. 또 양 장관은 올해 한·미 동맹 7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미래 동맹(Alliance for the Future)’으로 발전시키자는 목표 아래 차세대 협력 의제를 발굴할 예정이다.

尹 4월 중 '국빈 방미' 조율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용산 대통령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용산 대통령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날 외교장관 회담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위한 사전 조율의 의미도 갖는다. 윤 대통령은 이르면 4월 중 미국을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예상된다. 방미 일정이 성사된다면 ‘국빈’ 자격 자격으로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 대통령 등 정상의 외국 방문은 그 형식이 국빈 방문, 공식 방문, 실무 방문, 사적 방문 등으로 나뉜다. 한국 정상이 최고 수준의 예우를 받는 국빈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한 건 201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마지막 사례다.

미국 측은 윤 대통령의 미국 방문이 동맹 70주년의 핵심 이벤트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일 박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윤 대통령의 미국 방문과 관련 “한·미 동맹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장관 역시 “21세기의 도전과제 해결에 함께 기여하는 미래 동맹을 만들어 나가자”며 “이런 차원에서 올해 윤석열 대통령의 성공적 방미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자”고 말했다.

한·미 정상회담서 '동맹 70년 공동선언' 

윤석열 대통령은 이르면 오는 4월 한미 동맹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방미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협력 확대 및 동맹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이르면 오는 4월 한미 동맹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방미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협력 확대 및 동맹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뉴스1

박 장관의 방미 일정 이후 한·미 양국은 윤 대통령의 방미 일정과 협력 의제 등을 논의하는 본격적인 실무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미국 방문 과정에서 동맹 70주년을 맞아 상징적 이벤트를 개최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취합하고 있다. 윤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통해 70년간 이어진 양국 동맹의 역사를 기념하고, 전략적 포괄 동맹으로 격상한 양국 협력 기조를 재확인하자는 취지다. 일각에선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동맹 70주년을 기념하는 공동선언을 채택할 가능성도 언급된다.

외교 소식통은 “박 장관의 방미 이후 본격적인 의제 논의와 새로운 협력 분야 발굴, 구체 일정 등을 논의한 이후 사전 답사까지 마친다면 4월께 대통령의 미국 방문이 성사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동맹 70주년인 올해 한·미 동맹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상징적 방미 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의 이번 방미 일정엔 동맹 70주년을 기점으로 한·미 양국이 새롭게 제시할 동맹 청사진과 발전 방향이 엿보인다. 박 장관은 지난 1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미국에 머무는데, 그간 소화한 주요 일정은 크게 ▶각국 유엔대사 및 유엔 사무총장 만남 ▶미 의회 인사 만남 ▶미 항공우주청(NASA·나사) 방문 등이었다.

첫 방미 일정은 '안보리 간담회' 

박진 장관은 1일 미국 뉴욕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대사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연합뉴스

박진 장관은 1일 미국 뉴욕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대사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연합뉴스

박 장관은 1일 뉴욕을 방문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의 유엔대사들과 오찬 간담회로 방미 일정을 시작했다. 또 간담회 직후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해 유엔에 대한 기여 확대를 약속했다.

박 장관이 유엔에서 방미 일정을 시작한 건 윤석열 정부의 핵심 외교 과제인 한·미 동맹 강화와 국제사회 협력을 상호 연계함으로써 그 시너지를 발휘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특히 북핵 문제 대응을 위한 안보리 단합을 주도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2024~2025년 임기의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의회 외교 이어 '미래 동맹' 첫걸음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마이클 맥콜(왼쪽 둘째) 미 하원 외교위원장과 영 김(왼쪽 첫째) 미 하원의원을 만난 박진 외교부 장관과 조태용 주미한국대사. 연합뉴스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마이클 맥콜(왼쪽 둘째) 미 하원 외교위원장과 영 김(왼쪽 첫째) 미 하원의원을 만난 박진 외교부 장관과 조태용 주미한국대사. 연합뉴스

박 장관은 또 이날 마이클 맥콜 미 하원 외교위원장과 한국계인 영 김 하원의원 등 미 의회 인사들을 면담했다. 박 장관이 의회 일정에 공을 들인 배경엔 정치인 출신으로 의회 외교에 강점을 지녔다는 점 외에도 한국산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차별 조항이 담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문제를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IRA와 관련 국내 일각에선 의회 외교가 한·미 동맹의 약한 고리로 지목됐다. 이 법이 시행될 경우 한국산 전기차가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며 한국 기업의 경쟁력이 약화할 것이 뻔히 예상되는 상황에서 정부 차원에서 관련 입법 동향을 파악해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미 의회 주요 인사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해 제2의 IRA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계획이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을 방문해 빌 넬슨 청장을 면담했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을 방문해 빌 넬슨 청장을 면담했다. 연합뉴스

박 장관의 나사 방문은 한·미 양국의 ‘미래 동맹’ 의지를 보여준다. 정부는 한·미 협력 분야를 확장억제 강화와 공급망 재편 등 당면한 현안에 국한하는 것이 아닌 과학기술로 대표되는 미래 분야로 확대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빌 넬슨 나사 청장을 만나 “한·미 동맹이 미래지향적 과학기술 동맹으로 확장되기를 기대하며, 우주 분야 협력이 이를 위한 의미 있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