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작년 영업이익 7조원 돌파…현대차와 더불어 최대실적

중앙일보

입력

지난 3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 대강당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앞줄 가운데)이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3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 대강당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앞줄 가운데)이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기아가 지난해 영업이익 7조원을 돌파하며 현대차와 함께 나란히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27일 기아는 실적 발표를 통해 2022년 연결 기준 매출 86조5590억원으로 전년 대비 23.9% 상승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7조2331억원으로 42.8%, 당기순이익은 5조4090억원으로 13.6%로 각각 상승했다. 판매량은 290만1849대로 전년 대비 4.5% 늘었다.

2010년 새 회계기준(IFRS) 도입 이후 종전 매출 최대 기록은 2021년 69조8624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해 5조657억원으로 이를 모두 넘어섰다. 작년 4분기 판매량(도매 기준)은 73만259대로 전년 대비 12.7% 증가했으며 이에 따라 매출액은 전년보다 34.8% 늘어난 23조1642억원, 영업이익은 123.3% 증가한 2조6243억원, 당기순이익은 63.2% 커진 2조365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국내 판매량은 전년 대비 10.7% 증가한 14만5768대이고, 해외에서는 13.2% 늘어난 58만4491대를 팔았다. 국내에서는 신형 니로의 신차 효과와 더불어 부품 수급 개선에 따른 셀토스·쏘렌토·카니발 등 인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 증가 등이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해외 판매는 러시아 판매 중단에 따른 타격이 있었음에도 인도 공장 3교대 전환에 따른 생산 물량 증가, 인도 시장에서 카렌스 판매 호조와 세계 시장에서 신형 스포티지 신차 효과가 이어졌다. 반도체 수급 개선으로 대기 수요도 점차 해소했다. 기아 관계자는 “지난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상황이나, 중국이 어려우면서 물량 손실도 있었지만 반도체로 인한 공급 차질 영향이 가장 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전남 목포 신항에 기아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전남 목포 신항에 기아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는 영업이익 9조원 전망 

기아는 4분기 매출 상승은 반도체 등 부품 수급 개선에 따른 판매 물량 증가와 차량 대당 판매가격 상승, 우호적 환율 효과에 기인했다고 분석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재료비 등 각종 비용이 확대되는 가운데서도 판매 확대와 고사양·고가 중심으로 판매 차종 개선, 가격 상승효과와 상품성·브랜드 신뢰 상승을 기반으로 한 제값 받기 정책이 통했다.

지난해 4분기 달러 대비 평균 원화값은 1359원으로 전년 대비 14.9% 하락(환율은 상승)한 점도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개선에 상당 부분 기여했다고 기아는 설명했다. 신형 스포티지 하이브리드를 중심으로 친환경차 판매도 전년 동기 대비 29.1% 증가한 12만1000대를 기록했다. 전기차 판매는 서유럽 중심에서 국내와 미국 등으로 시장이 다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아는 올해 판매 목표를 320만대로 잡았다. 매출액은 97조6000억원, 영업이익은 9조3000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9.5%를 목표로 할 계획이다. 주우정 기아 재경본부장(부사장)은 “2020년과 2021년, 2022년까지 영업이익이 각각 3조원과 5조원, 7조원을 기록했고 올해는 9조원을 바라보고 있다”며 “대형 전기 SUV 신차인 EV9 출시 등으로 상품력과 브랜드력을 개선해 탄탄한 수요를 바탕으로 선순환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