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영업이익 1조원 달성…역대 최대 실적

중앙일보

입력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해 1조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다.

LG에너지솔루션은 연결 기준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이 1조2137억원으로 전년(7685억원)보다 57.9% 증가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간 매출도 25조5986억원으로 전년(17조8519억원)보다 43.4% 증가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이창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해 하반기 전기차 및 전력망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요 개선세에 따라 전 제품군 출하량이 증가했고 주요 원재료 가격 상승분의 판매가 연동 확대 등으로 연간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2374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757억원)보다 213.6% 늘었다. 다만 전분기(5219억원)와 비교하면 54.5% 급감했다.

4분기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4조4394억원)보다 92.3% 증가한 8조5375억원으로 역대 분기 최대를 기록했다.

분기 최대 매출에도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반 토막 난 것은 임직원 성과급 등 일회성 비용 때문으로 풀이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4분기의 경우 연간 실적 호조에 따른 성과급 및 원가 상승으로 인한 ESS 사외 교체 비용 증가 등이 영업이익에 반영돼 일시적으로 감소했다"며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전 분기와 유사한 수준의 실적"이라고 했다.

아울러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도 연간 매출을 전년 대비 25~30% 늘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생산공장의 신·증설 및 안정적 운영, 북미 지역 내 판매 확대 등을 통해 이 같은 연간 매출 성장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