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부부 테러·살해 위협…SNS 글 올린 40대 남성 송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를 살해하겠다는 테러 암시 글을 SNS에 올린 40대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해 12월 26일 협박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20일 트위터에 ‘무능한 윤석열, 김건희, 목을 베어 참수’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건희 여사의 사진을 올리며 ‘차라리 자살하라. 제2의 아베신조되기 싫다면 정숙 조용히 살기를 그러다 너도 박정희, 아베신조처럼 총 맞는다’ 등의 글도 게시했다. 이후 ‘질산칼륨, 황, 목탄’ 등 각종 화학약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한 것으로 추정되는 캡처 사진도 올리며 테러 임박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틀 뒤인 22일엔 ‘8월 29일이 윤석열, 김건희, 한동훈, 권성동, 주호영, 주낙영 사망일’이란 글을 올리며 여권 인사들에 대한 테러를 예고했다.

경찰은 같은 달 25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해당 게시글 관련 신고를 받고 내사에 착수했다. 당시 해외 SNS인 트위터는 서버가 미국에 있어 피의자의 신원을 특정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경찰은 트위터로부터 회신을 받아 피의자를 검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