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자택서도 정부 기밀문서 10여건 나왔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4면

마이크 펜스

마이크 펜스

미국 정부 기밀문서가 이번엔 마이크 펜스(사진) 전 부통령 사저에서 발견됐다. 최근 조 바이든 대통령 사저와 개인 사무실에서 부통령과 상원의원 시절 기밀문서가 잇따라 발견된 데 이은 것이어서 기밀문서 유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CNN은 펜스 전 부통령의 인디애나주 사저에서 기밀문서 10여 건이 발견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펜스 전 부통령이 변호인들에게 자택을 조사하라고 지시했고, 지난 16일 4개의 보관상자에서 일부 기밀문서를 찾아냈다고 한다. 펜스 전 부통령 측은 국가문서보관소와 연방수사국(FBI)에 알렸고, FBI가 문서를 회수했다. 펜스 전 부통령 측은 지난 18일 국가문서보관소에 보낸 서한에서 “2021년 임기 종료 후 짐을 꾸리는 과정에서 개인 물품과 함께 부주의하게 박스에 담겨 옮겨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변호인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기밀문서 유출 사건이 알려진 뒤 경각심 차원에서 조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펜스 전 부통령은 그간 자신은 어떠한 기밀문서도 가지고 나오지 않았다고 공개적으로 말해 왔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펜스 전 부통령도 퇴임 후 기밀문서를 가지고 나온 것으로 드러나면서 고위직들의 기밀문서 관리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한 의원은 “기밀문서를 가지고 나오는 전염병(epidemic)이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백악관은 내부적으로 안도하는 분위기라고 CNN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선 출마 선언을 앞두고 기밀문서 유출 사건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법적 대응에 고심하고 있었는데 내심 ‘물타기’ 효과를 기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