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억지로 사면? X 뀐 놈이 성낸다더니…김경수 대선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28일 0시부로 복권 없는 사면이 이뤄져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교도소를 나와 정문 앞에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해 7월 26일 수감된 지 521일 만이다. 송봉근 기자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28일 0시부로 복권 없는 사면이 이뤄져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교도소를 나와 정문 앞에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해 7월 26일 수감된 지 521일 만이다. 송봉근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에 도전하는 김기현 의원은 28일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겨냥해 "대선병에 걸린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복역 중인 김경수 전 지사가 신년 특별사면으로 출소하면서 '이번 사면은 저로서는 받고 싶지 않은 선물을 억지로 받게 된 셈'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X 뀐 놈이 성낸다는 속담이 떠오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대통령선거를 조작했던 반(反)민주 중범죄자로서 그야말로 헌정농단의 주역인 자가 자신의 죗값에 대해 반성하고 사과해도 모자랄 지경인데 마치 영웅처럼 행세하고 있다"며 "참을 수 없는 분노에 피가 거꾸로 치솟는 듯하다"고 했다.

이어 "온갖 범죄혐의에도 불구하고 방탄의원단을 내세워 당대표 자리를 꿰차고 있는 이재명 대표와 어쩜 이렇게 판박이인지 민주당은 마치 후안무치 양성소 같다"고 했다.

김 의원은 "본인이 무죄라고 주장한다면 맨 먼저 자신에게 없는 죄를 덮어씌운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로 찾아가 그 앞에서 항의 농성을 하는 게 순리"라며 "그 사건은 문재인 대통령 시절 추미애 대표가 댓글조작 문제점을 제시하며 특검을 도입한 것이고 친문 김명수 휘하의 법원에서 중형을 선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 자신에게 없는 죄를 뒤집어씌웠다면 그 주역은 문재인 당실 대통령일 것"이라며 "그런데도 엉뚱한 곳에 와서 성질을 부리는 김 지사의 모습은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꼴"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 전 지사는 속으로는 향후 대선 도전을 위한 정치적 발판을 마련했다며 쾌재를 부리고 있을 것 같다"며 "운동권 꼰수기(꼰대·수구·기득권)들 세상에서는 감옥에 갔다 와야 별을 달고 성골이 된다는 해괴한 관행이 있었다는데 김경수는 성골에 진입하고 동시에 조기 석방도 됐으니 일거양득인 셈"이라고 했다.

그는 "세상이 바뀐 줄도 모르고 그냥 화석으로 굳어버린 86세대 운동권 논리에 함몰돼 있는 한 민주당에는 희망이 없다는 정을 상기시켜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