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국정원장 검찰 출석…"문재인·서훈, 삭제 지시 없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4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 50분 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박 전 원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어떠한 삭제 지시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4일 오전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4일 오전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원장으로서 직원들에게 무엇도 삭제하라고 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박 전 원장은 "오늘 저를 조사함으로써 개혁된 국정원을 더는 정치의 장으로 끌어들이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가 북한군에 피살됐을 때 당시 상황에 대한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로 지난 7월 국정원으로부터 고발당했다.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이씨가 피살된 다음 날인 그해 9월 23일 오전 1시 관계 장관회의가 열린 뒤 첩보 보고서 등 46건의 자료를 무단 삭제했다.

검찰은 박 전 원장이 이 회의에 참석한 뒤 서훈 전 실장으로부터 보안 유지 지시를 받고 보고서 삭제를 지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