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보안군, 女시위대 얼굴·가슴·성기 조준 발포" 의료진 증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란 보안군이 반정부 시위를 벌이는 여성의 얼굴과 가슴, 성기를 겨냥해 총을 쏘고 있다는 의료진의 증언이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8일(현지시간) 비밀리에 시위대를 치료하고 있는 의료진 10명을 인터뷰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들은 “남성들이 다리나 엉덩이, 등에 총상을 입은 것과는 달리 여성들은 가슴과 성기 등에 총상을 입었다”고 증언했다.

지난 10월 이란 보안군이 쿠르디스탄주의 주요 도시인 사난지에 있는 쿠르디스탄 대학 의과대학 건물에 발포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지난 10월 이란 보안군이 쿠르디스탄주의 주요 도시인 사난지에 있는 쿠르디스탄 대학 의과대학 건물에 발포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의료진은 보안군이 근거리에서 시위대를 향해 산탄총을 발사해 희생자들의 몸에 수십 개의 총탄이 박혀있는 사진을 가디언에 제공했다. 이란 중부 이스파한주 출신의 한 의사는 가디언에 “보안군이 여성들의 아름다움을 파괴하고 싶었기 때문에 남성과 다른 방식으로 여성에게 총상을 입힌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사가 치료한 20대 초반의 여성은 성기에 2발, 허벅지 안쪽에 10발의 총상 입었다고 한다.

또 다른 의료진은 친정부 성향의 바시 민병대를 포함한 군경이 폭동 진압 시 중요한 장기를 피해 발이나 다리에 사격하는 관행마저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디언은 인권단체들을 인용해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의 여성 혐오적 정치 성향을 고려할 때 이런 끔찍한 성차별적 폭력은 놀랄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지난 10월 이란 여성들이 테헤란의 한 광장에서 히잡 쓰지 않고 보안군 맞은 편에 앉아 있는 모습으로 알려진 사진. AFP=연합뉴스

지난 10월 이란 여성들이 테헤란의 한 광장에서 히잡 쓰지 않고 보안군 맞은 편에 앉아 있는 모습으로 알려진 사진. AFP=연합뉴스

의료진에 따르면 시위 현장에선 여성뿐 아니라 남성과 어린이가 눈에 총상을 입는 경우도 흔했다. 테헤란의 한 외과 전문의는 시위가 막 시작된 지난 9월 16일 시위 현장을 지나가다가 얼굴에 총을 맞은 25세의 부상자를 치료한 사례를 전했다. 그는 “파편이 그의 눈과 머리, 얼굴에 박혀 있었다”며 “양쪽 두 눈이 거의 실명해 빛과 밝기만 감지할 수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상황이 악화하자 400명이 넘는 이란 안과 전문의들은 최근 시위대가 보안군의 총격으로 실명하는 사태에 대한 경고의 뜻을 담은 서한에 서명하고, 이를 이란 안과학회 사무총장에게 보냈다. 서명에 참여한 한 안과 전문의는 “남은 일생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살아야 하는 젊은이들을 보면 눈물이 난다”며 “최근 동료들한테 들은 사례까지 포함하면 시위 현장에서 눈을 다친 사례는 1000건이 넘는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이란 당국은 안과 관련 부상자가 많아지자 병원 감시를 강화했다. 파르스주 시라즈에 있는 한 병원 의사는 “지난달 말 새로운 경비원이 안과 응급실 밖에 배치됐는데, 드나드는 사람을 통제했고 매번 신분증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지난 9월 이란 테헤란에서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의문사한 마흐사 아미니(22)를 위한 시위 중 한 시위자가 팔을 들어 승리의 사인을 만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9월 이란 테헤란에서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의문사한 마흐사 아미니(22)를 위한 시위 중 한 시위자가 팔을 들어 승리의 사인을 만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가디언은 시위대의 부상을 치료하는 의료진도 보안군에 위협받는 건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가디언과 인터뷰한 의료진들은 당국의 보복이 두려워 익명을 요구했다. 마잔다란주에서 온 한 의사는 “위험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 불을 끈 채 치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란에선 지난 9월 여대생 마흐사아미니(22)가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숨졌고 이를 계기로 3개월째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은 지난달 말 이번 시위로 인해 40명 이상의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300명 이상이 숨졌다고 밝혔다. 가디언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시위 진압 과정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지만, 조사단은 이란 당국의 입국 허가를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