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구속기간 연장…다음달 11일까지

중앙일보

입력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 기간을 연장했다.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정 실장의 구속 기간을 한 차례 연장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11일까지 정 실장을 구속 수사할 수 있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검찰은 최장 20일간 피의자를 구속할 수 있다. 다만 정 실장이 21일 구속적부심을 청구해 추가 심문을 받으면서 그만큼 구속 기간이 더 늘었다.

앞서 지난 19일 정 실장은 '대장동 일당'에게서 각종 편의를 제공한 대가로 1억4000만원의 금품을 받고 대장동 개발 이익 중 428억원가량을 받기로 약속한 혐의로 구속됐다.

위례 신도시 개발과 관련한 성남시 등의 내부 비밀을 남욱 씨 등에게 흘려 거액을 챙기게 하고, 지난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버리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정 실장을 상대로 이재명 대표의 개입 여부를 확인한 뒤 구속 기간 만료 전에 기소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