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165조' 베이조스 "재산 대부분 기부하겠다"…첫 기부 선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베이조스가 여자친구 로런 샌체즈와 함께 워싱턴DC 자택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CNN 화면 캡처

베이조스가 여자친구 로런 샌체즈와 함께 워싱턴DC 자택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CNN 화면 캡처

1240억달러(약 165조원)의 재산을 가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가 14일(현지시간) 자신의 재산 대부분을 기부하겠다고 선언했다. 베이조스가 그의 자산 대부분을 기부하겠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이조스는 14일(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재산 대부분을 기후변화와 싸우고, 사회·정치적 분열에 직면해 인류를 통일할 수 있는 사람들을 지원하는 데 쓰겠다”며 “내 순자산 대부분을 기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추산 세계 4위 부자인 베이조스는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 등 억만장자들이 자산 대부분을 자선 사업에 기부하는 세계 최고 부자들의 캠페인 ‘기빙 서약’(Giving Pledge)에도 서명하지 않았다. 다만 전 부인 매켄지 스콧은 2019년에 서명했다. 스콧은 2019년 이혼 당시 아마존 지분 4%를 합의금으로 받았고 그 가치가 약 360억달러(약51조7000억원)에 달했다.

그동안 베이조스의 기부는 지난 2020년 기후변화와의 전쟁을 위해 100억달러 기부를 공약하고, 앞서 노숙자 돕기와 어린이 교육을 위해 20억달러를 내놓은 것이 거의 전부였다.

기부에 인색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베이조스는 여자친구 로런샌체즈와 함께 출연한 인터뷰에서 “효율적이지 않은 (기부) 방법들이 너무 많다”며 기부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우리가 바로 지금 경기침체에 있지 않더라도 곧 그런 상태에 들어설 가능성이 높다”며 경기침체 가능성을 경고했다.

그는 현재 “기술적인 경기침체 상태인지 아닌지 알 수 없다”면서도 “경제가 지금 좋아 보이지 않는다. 여러 경제 분야에서 해고가 일어나고 있고 사람들의 (경제)활동이 둔화하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베이조스는 “내가 해줄 수 있는 충고는 리스크를 가급적 줄이라는 것”이라며 “새 TV나 자동차 등 고가제품에 대한 지출 계획을 미루고 현금을 손에 쥐고 있으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선을 희망하면서도 최악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뉴욕타임스는 “아마존이 1만명에 달하는 직원을 해고한다”고 보도했다. 이번 인력 감축은 아마존 역사상 가장 큰 규모 알려졌다. 앞서 아마존은 고용 동결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원격 의료 서비스를 중단하고, 어린이를 위한 화상 통화 프로젝터 개발을 보류했다.

2019년 말 아마존 전체 직원은 79만8000명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를 거치면서 2년 뒤인 2021년 말에는 160만 명으로 급증했다. 아마존의 이번 구조조정은 코로나 기간 직원 수가 대폭 늘어난 데다가 부진한 실적 전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