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퍼즐] 심심한 사람 위한 심심(尋心)한 한옥…가회동 '심심헌'

중앙일보

입력

[퍼즐] 박나니의 한옥 이야기(5)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한옥에 대한 관심이 새롭게 일고 있다. 회색빛 바다와도 같은 폐쇄적이고 획일적인 콘크리트 아파트 단지에서 자라난 젊은 세대가 이런 주거 방식에 싫증을 느낀 나머지 훨씬 더 개방적이고 다양한 모습을 지닌 우리의 전통 한옥에 시선을 돌리게 된 것이다. 전통적이라고는 하나 요즘 한옥은 한옥의 외관은 유지하되 내부는 현대적인 생활방식에 맞춰 변한 한옥이 많다. 한옥 이야기는 지난 2019년 발간된 책『한옥』에서 다루고 있는 한옥을 독자들에게 소개하고자 한다.      

인구 밀도가 높은 서울 도심에서 찾아보기 힘든 소나무와 열린 문 그리고 잔디밭은 ‘쉴 수 있는 공간’이라는 안락감을 안겨준다. [사진 이종근]

인구 밀도가 높은 서울 도심에서 찾아보기 힘든 소나무와 열린 문 그리고 잔디밭은 ‘쉴 수 있는 공간’이라는 안락감을 안겨준다. [사진 이종근]

심심헌

서울 가회동 중심가에 위치한 심심헌은 한국의 전통적인 멋에 경의를 표하는 한옥이다. 심심헌의 주인은 개인 소유의 북촌 한옥들을 관광객들이 섭렵할 수 없다는 사실에 큰 아쉬움을 느꼈다고 한다. 그래서 한옥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려는 마음으로 한국내셔널트러스트와 함께 주말에는 집을 대중에게 개방하게 되었다. ‘마음을 찾는’이라는 뜻의 심심(尋心)은 ‘심심하다’라고도 해석될 수 있는 중의적 표현으로, 심심한 사람들이 여유를 갖고 방문해주기를 기대하는 집주인의 재치 있고 개방적인 마음을 드러내 주는 이름이다.

본채 툇마루에서 눈에 담기는 풍경은 이 집이 얼마나 완벽하게 고지대의 이점을 살려냈는지를 보여준다. 서울 도심의 드높은 빌딩들과 한옥 지붕들의 차분함이 조화를 이루는 모습은 마치 사막의 오아시스에라도 온 듯한 건축학적 쾌감을 맛보게 해준다. [사진 이종근]

본채 툇마루에서 눈에 담기는 풍경은 이 집이 얼마나 완벽하게 고지대의 이점을 살려냈는지를 보여준다. 서울 도심의 드높은 빌딩들과 한옥 지붕들의 차분함이 조화를 이루는 모습은 마치 사막의 오아시스에라도 온 듯한 건축학적 쾌감을 맛보게 해준다. [사진 이종근]

심심헌은 기역(ㄱ)자 모양의 한옥이다. 안채에는 화려한 누마루가 남향으로 펼쳐져 있고, 대청마루에 들어서면 들개문 밖으로 종로 일대 전망이 한눈에 들어온다. 마당에는 소나무가 두 그루 심겨 있는데, 이는 심심헌의 이름에 담긴 ‘휴식’이라는 개념의 연장이다. 옛 선조들은 게으름을 멀리하기 위해 전통적으로 가옥 단지 내에 소나무를 심지 않았지만, 심심헌에서 소나무는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휴식을 만끽할 수 있게 해주는 매개체로 작용한다.

다실에 비치된 키 작은 전통 함 위에는 집주인의 취향이 반영된 고풍스러운 전통 도자기들이 놓여 있다. 이 컬렉션은 고급스럽기보다는 평민들이 실생활에서 사용했을 법한 도자기들 위주로 구성되어 있다. [사진 이종근]

다실에 비치된 키 작은 전통 함 위에는 집주인의 취향이 반영된 고풍스러운 전통 도자기들이 놓여 있다. 이 컬렉션은 고급스럽기보다는 평민들이 실생활에서 사용했을 법한 도자기들 위주로 구성되어 있다. [사진 이종근]

집주인은 해외에서 오래 생활한 덕에 한국 전통문화의 진가를 알아보고 옛것을 보존하는 일에 열정을 갖게 된 인물이다. 이러한 집주인의 마음은 심심헌 곳곳에 있는 특징적인 장식물들에서 분명하게 드러난다. 심심헌의 누마루를 둘러싸고 있는 평난간은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고, 대청마루에는 천장 쪽으로 들어 올려 고정할 수 있는 열어 들개문이 설치되어 있다. 이 들개문은 여름에는 햇빛을, 겨울에는 바람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옛 선조의 지혜가 스며 있는 전통 문이다. 또한, 안방으로 향하는 창호문에는 한지가 발려 있어 은은한 분위기가 나타나고, 집안에 있는 몇 개의 우람한 대들보는 옛 한옥들을 철거한 곳에서 가져온 오래된 목재를 사용했기 때문에 고풍스러운 느낌을 절로 자아낸다.

한국어로 ‘창문’과 ‘문’은 모두 여닫고 들어오고 나간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는 이 다실에 있는 작은 창문에서 볼 수 있듯이 전통 한옥에서 창문을 문과 같은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이야기이다. [사진 이종근]

한국어로 ‘창문’과 ‘문’은 모두 여닫고 들어오고 나간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는 이 다실에 있는 작은 창문에서 볼 수 있듯이 전통 한옥에서 창문을 문과 같은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이야기이다. [사진 이종근]

심심헌은 신축한 한옥임에도 옛 궁궐들에 쓰이던 목재들을 사용해 가회동 북촌 한옥마을의 옛스런 풍경에 꼭 들어맞는다. 담벼락 위에 얹은 기와는 차분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면서 따뜻하고 고요한 심심헌 내부 모습을 암시하는 동시에 독특한 감수성도 한 움큼 더해준다.

심심헌 곳곳에서는 옛 세대들이 어릴 적 한옥에 살던 기억의 요소들이 숨어 있다. 마루 앞에 가지런히 놓인 검정고무신 등의 친숙한 장식들이 심심험을 더 따뜻하고 정겹게 만든다. [사진 이종근]

심심헌 곳곳에서는 옛 세대들이 어릴 적 한옥에 살던 기억의 요소들이 숨어 있다. 마루 앞에 가지런히 놓인 검정고무신 등의 친숙한 장식들이 심심험을 더 따뜻하고 정겹게 만든다. [사진 이종근]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