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생들 올해도 또 옷 벗었다... '몸짱' 달력 수익금 전액 기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글을 주제로 한 고려대 '몸짱 달력' 사진. 뉴시스

한글을 주제로 한 고려대 '몸짱 달력' 사진. 뉴시스

고려대 학생들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몸짱' 달력을 제작했다. 7일부터 판매되는 달력 수익금 전액은 자립준비청년들에게 기부할 예정이다.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이번 달력 제작에는 재학생은 물론 중·장년층 졸업생 등 30여명이 함께 했다.

또 국내 최초 장애인 전문 엔터테인먼트 회사 파라스타엔터테인먼트의 청각 장애인 모델들도 참여했다.

장애인이 기부의 대상이 아닌 기부의 주체로 참여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서다.

이번 달력에는 매월 한 장씩 달력을 넘기며 함께 기억해보길 바라는 뜻에서 12가지 주제가 담겼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 헌정하는 사진부터 환경보호 메시지를 전하는 사진, 우리 것의 소중함을 되새겨보자는 의미에서 한글, 태권도, 태극기 등을 콘셉트로 한 사진이 포함됐다.

달력은 이날부터 온라인서점 예스24를 통해 판매되고 수익금 전액은 만 18세가 돼 아동양육시설 등 보호시설을 퇴소하고 공식적으로 독립을 준비하는 자립준비청년들에게 기부할 예정이다.

작년에는 수익금 전액을 결식아동 돕기에 기부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