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디즈니 애니 아니었어? 1300만 대박난 '심청'의 노래 뭐길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LG전자가 제작한 ‘LG 그램 360’ 디지털 광고영상이 조회수 1300만회를 3일 돌파했다.

LG전자는 창작뮤지컬 ‘심청: 전래동화’의 넘버곡 ‘다이브(Dive)’를 애니메이션 뮤직비디오로 제작해 지난달 유튜브에 공개했다. 노래는 미국에서 태어나 하버드대학교에서 공연예술을 전공하는 한국계 미국인 줄리아 류가 작사·작곡했다.

공연예술을 전공하며 한국 K-문화에 큰 관심을 보여온 줄리아 류는 올 초 심청전을 소재로 한 노래 ‘다이브’를 만들어 SNS에 공개하며 관심을 끌었다.

‘LG 그램 360’ 디지털 광고영상. 사진 LG전자

‘LG 그램 360’ 디지털 광고영상. 사진 LG전자

이에 LG전자는 줄리아 류의 꿈을 위해 그램 360을 활용해 애니메이션 뮤직비디오를 정식으로 만들어 볼 것을 제안했다. 영상엔 뮤직비디오뿐만 아니라 그램 360을 이용한 제작 과정도 소개했다.

이 영상은 공개 이후 시간당 2만 명 이상 시청하면서 이날 현재 1300만 조회수를 돌파하고 있다.

이 영상 시청자들은 “한국 전통 이야기가 아름다운 노래와 애니메이션으로 재해석돼 표현되는 것이 감격스럽다”, “심청의 새로운 도전을 표현한 노래와 영상에 전율이 돋는다” 같은 호평을 남겼다.

LG전자는 이달 16일까지 인스타그램의 숏폼 동영상플랫폼 ‘릴스’를 활용해 ‘그램 360 x Dive’ 노래를 함께 부르는 고객 참여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박경아 LG전자 한국영업본부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는 “한국 문화의 아름다움을 LG 그램 360의 차별화된 고객 경험과 연계해 소개하기 위해 이 동영상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