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집무실 용산 이전 비용 최소 1조? 자의적으로 부풀려져”

중앙일보

입력 2022.09.30 19:03

서울 용산 대통령실. 뉴스1

서울 용산 대통령실. 뉴스1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비용이 최소 1조원을 넘는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주장에 대통령실은 “자의적으로 부풀려져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30일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이 이전 비용이라고 주장하는 1조원은 ▶각 부처에서 자체 필요에 따라 집행한 비용 ▶문재인 정부부터 추진한 사업 비용 ▶이미 철회가 확정된 국가 영빈관 신축 비용 ▶예산안에 포함되지도 않은 미군 잔류기지 대체부지 비용과 합참 이전 비용 ▶기존 시설의 유지 및 관리 비용 등이 포함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실은 “1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국방 관련 예산 가운데 합참 이전 비용과 미군 잔류기지 대체부지 비용 등은 예산안에 포함된 금액도 아닐 뿐 아니라, 산출 근거가 없는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용산 미군기지 이전 및 공원 조성(483억400만원)은 2004년 참여정부(노무현 정부) 시절부터 추진되어 온 것으로 윤석열 정부에서 처음 시작됐거나, 집무실 이전으로 인해 추가로 소요되는 비용이 아님이 명백하다”며 “참여정부 시절 결정돼 이후 모든 정부에서 계속해 추진되어 온 사업 비용을 민주당 스스로가 혈세 낭비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대변인실은 “5년 전 문재인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리겠다’는 약속을 하고도 지키지 못했으나, 윤석열 대통령이 이를 실천했다”며 “용산 이전과 관련이 없는 비용까지 전부 이전 비용이라는 민주당의 허위 주장은 청와대 개방이라는 대국민 약속의 의의를 훼손하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은 이날 자체적으로 추산한 대통령실 이전 비용을 공개했다.

진상규명단장인 한병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실 관련 의혹 목록을 총정리하고, 대통령실 이전에 현재까지 소요된 비용, 앞으로 소요될 비용을 찾아 추계했다”며 “총 1조794억8700만원이 대통령실 이전과 관련한 최소 비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기존에 대통령실 이전 비용으로 발표한 496억원과 △추가 예비비 사용과 예산 이·전용 내역 368억5100만원 ▶2023년도 예산안에 반영된 각 부처 예산 1539억1900만원 ▶2024년도 예산안에 포함될 예정인 411억1700만원 ▶합참 이전 등 향후 발생할 최소 비용 7980억원 등 총 1조794억8700만원이 들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