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박진 해임안'에…尹 "능력 탁월, 국민 옳고그름 아실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 “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 국민께서 분명하게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박진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고 지금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7일 의원총회를 열고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해 제출했다. 의원총회가 끝난 뒤 위성곤 원내정책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전혀 이견이 없었다. 만장일치다”라며 “29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윤 대통령은 이날 비속어 논란 관련 유감을 표명할 뜻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지난 28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해선 “북한의 미사일 올해 벌써 20번째가 넘는다. 안보라는 것은 공짜가 없는 것이고 모든 경제활동의 기초가 된다”고 말했다.

또 “지금 한·미 해상 훈련이 몇 년만에 모처럼 진행이 되고 있고 그리고 오늘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방한한다”며 “100여개국 이상 모이는 다자회의에서는 양자간 장시간 내밀한 얘기를 하기 어렵게 돼 있어서 이번에 부족한 얘기를 나눌 예정”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가안보와 중장기 성장전략 이런 것들을 함께 저희가 구축하면서 여러 경제적인 충격에 대해서 국민들이 불편해하시지 않도록 완충을 잘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