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문학 뛰어든 교보문고, "추리·미스터리·스릴러·SF 키울 것"

중앙일보

입력 2022.09.27 15:55

업데이트 2022.09.27 16:34

손에 든 스마트폰 화면에서 '창작의 날씨' 를 가리키고 있는 조지현 상무. [사진 교보문고]

손에 든 스마트폰 화면에서 '창작의 날씨' 를 가리키고 있는 조지현 상무. [사진 교보문고]

 "40대만 해도 모바일 환경이나 플랫폼에 훨씬 익숙한 세대입니다. 진지하게 정보를 습득할 때는 종이책을 보기도 하지만, 뭔가 재미를 위해 콘텐트를 소비할 때는 모바일이 더 익숙하죠."

'창작의 날씨'로 신인작가 발굴 육성 #총상금 1억원 다음달 공모전도 열어 #

 '창작의 날씨'를 만든 교보문고 DBS플랫폼사업단 단장 조지현(43) 상무의 말이다. 올해 5월 시작한 '창작의 날씨'는 신인 작가 발굴·육성을 위한 교보문고의 창작 지원 플랫폼. 누구나 작가로 등록해 창작물을 공개할 수 있는 자유연재 방식인데다, 기존 '웹소설' 플랫폼들과 달리 '웹문학' 플랫폼을 지향하는 것이 특징이다.

 장르를 보면 에세이·시 등도 아우를 뿐더러, 소설도 무게중심이 좀 다르다. '창작의 날씨'가 '오리지날씨'라는 이름으로 독점 연재하는 신작 코너의 첫 주자는 천선란 작가의 SF '살리'와 전건우 작가의 미스터리 스릴러 '불귀도 살인사건'. 기존 플랫폼의 인기 장르인 로맨스·로맨스판타지가 아니라 SF와 추리·미스터리·스릴러 등 이른바 '추미스'에 힘을 싣는 의지가 드러난다.

 다음 달에는 1등 3000만원 등 총상금 1억원을 내걸고 '서치-라이트'라는 이름으로 추미스·SF 공모전을 연다. 10월 24일부터 12월 2일까지 '창작의 날씨'에 작품을 일정 분량·회차 이상 올리는 공개 응모 방식으로, 제작사 메리크리스마스가 영상화를 검토하는 후원·협찬사로 함께할 예정이다.

제1회 창작의 날씨 '서치-라이트'는 추미스·SF 공모전. [교보문고]

제1회 창작의 날씨 '서치-라이트'는 추미스·SF 공모전. [교보문고]

 조 상무는 SF와 추미스에 대해 "국내에선 마니아 장르로 얘기가 되는데, 세계적으로는 굉장히 대중적 장르"라며 "이 장르의 좋은 작품이 나오면 수요층도 넓어지고, 그러면 작가님들도 더 쓰게 될 것이고, 이런 식으로 플랫폼을 통해 독자 저변과 시장을 확대해가려는 취지"라고 말했다. 기존 플랫폼의 웹소설 시장에 대해선 "로맨스·로맨스판타지에 많이 집중돼 있는데, 형식·소재 면에서 한정적이고 계속 비슷한 클리셰를 사용해 독자들도 피로감이 있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웹소설에 익숙한 독자가 종이책 방식의 글을 읽는 진입 장벽보다, 반대 방향의 진입 장벽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모바일은 익숙한 데도, 웹소설은 기존 글과 다른 문체 등으로 "1화도 넘기지 못하고 난독증을 느끼는 이들이 있다"는 지적이다. 그는 "익숙한 모바일·플랫폼 환경에서 좀 더 양질의 문학작품을, 문학 아니라도 텍스트 콘텐트를 소비하려는 사람들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창작의 날씨'가 지향하는 웹문학을 "사이문학""중간장르"등의 용어로도 설명했다. 장르만 아니라 종이책과 플랫폼, 순문학과 대중문학의 접점이자 '사이'를 가리키는 의미다.

 그에 따르면 현재 '창작의 날씨'에 올라온 작품은 700편가량. 신인 작가 육성을 위한 멘토링도 특징이다. 배상민·이하·황여정 등 기성작가들과 청강문화산업대 웹소설창작전공 교수들로 멘토단을 꾸렸다. 매월 멘토링에 선정된 작품에는 온라인을 통해 1:1로 구체적인 도움말을 준다. 또 독자 반응은 단순 댓글 외에 매회 작가가 질문을 제시해 서술형 의견을 받을 수 있게 해놓았다. 독자 별점도 인물·플롯·배경 등 세분화해 받을 수 있다.

창작의 날씨은 독점 연재 신작, 이른바 '오리지날씨'로 천선란 작가의 '살리'와 전건우 작가의 불귀도 살인사건'을 연재중이다. [사진 교보문고]

창작의 날씨은 독점 연재 신작, 이른바 '오리지날씨'로 천선란 작가의 '살리'와 전건우 작가의 불귀도 살인사건'을 연재중이다. [사진 교보문고]

 앱이자 플랫폼 이름을 '창작의 날씨'로 붙인 것도 같은 맥락이다. 조상무는 "'날씨'는 날줄과 씨줄을 의미한다"며 "자유연재를 하면서 독자 피드백을 받아 콘텐트가 진화하고, 독자와 작가가 같이 만들어가는 콘텐트 플랫폼을 지향해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지금까지는 "콘텐트를 쌓고 있는" 단계. 밥상부터 좀 차려놓고 독자를 넓히겠다는 얘기다. 현재 오리지날씨를 포함한 모든 콘텐트는 회원 가입 후 무료로 읽을 수 있다. 조상무는 앞서 네이버·SK텔레콤 등에서 일한 플랫폼·앱 전문가로, 지난 연말 교보에 합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