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尹 발언뒤 내가 이 말 했다" 바이든 비난 안한 증거 제시

중앙일보

입력 2022.09.23 14:35

업데이트 2022.09.23 22:14

23일 박진 외교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 관련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상식적으로 미국 대통령을 비난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이 22일(현지시간) 문제가 된 발언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게 아니라는 공식 해명을 내놓자 당시 윤 대통령과 대화를 했던 당사자인 박 장관도 지원 사격에 나선 셈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는 모습.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는 모습. 뉴시스.

논란은 윤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48초동안 대화한 뒤 행사장을 빠져 나오며 옆에 있던 박 장관에게 건넨 발언이 취재진 카메라를 통해 포착되며 시작됐다. 야권은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며 '외교 참사'가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튿날인 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은 '바이든'을 언급한 게 아니라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말했고 여기서 국회는 미국 의회가 아닌 한국 국회를 의미한다"고 해명했다.

당시 논란의 발언을 직접 들었던 박 장관의 이날 해명도 같은 맥락이다.

박 장관은 이날 외교부 출입기자단에게 배포한 입장에서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 정치적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영상에 나온 발언은 미국과는 상관 없는 발언으로 (윤 대통령이) 회의를 마치고 다음 일정을 위해 황급히 이동하는 과정에서지나가는 말로 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로 직전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짧지만 깊이 있고 친밀한 대화를 나누고 나오던 길 이었는데, 상식적으로 대통령께서 미국을 비난할 이유가 있겠나"고 반문했다. 이어 "대통령 발언의 취지는 다른 나라들의 10억불 안팎이상의 기여 규모를 볼 때 우리도 경제규모에 걸맞는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하지 않겠나 하는 의미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은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답으로) '내용을 잘 설명해서 예산이 통과되도록 하겠다'라는 취지로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당시 재정공약회의에서 "에이즈, 결핵, 말라리아 퇴치를 목표로 하는 글로벌펀드의 2023~2025년 사업에 1억 달러를 공여하기로 약속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22일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는 모습.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는 모습. 뉴시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