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샌디에이고는 6연승 좌절

중앙일보

입력 2022.09.23 09:51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한국인 유격수 김하성이 수비 상황에서 송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한국인 유격수 김하성이 수비 상황에서 송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국인 메이저리거 김하성(27)이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분전했지만 소속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패배를 막아내진 못했다.

김하성은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미국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7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타율은 0.250(476타수 119안타)을 유지했다.

김하성은 첫 타석에 안타를 뽑아내며 최근 연속 안타 흐름을 이어냈다. 샌디에이고가 1-0으로 앞선 2회 말 1사 1루 찬스에서 세인트루이스 선발 잭 플래허티의 초구를 받아쳐 좌익수 쪽으로 흐르는 안타를 때려냈다. 이후 세 번의 타석은 두 번의 삼진(4회·6회)과 투수 뜬 공(8회)으로 마무리됐다.

샌디에이고는 중반까지 이어진 리드를 이어가지 못하고 역전을 허용했다. 3-1로 앞선 7회 세인트루이스의 브랜던 도너번에게 그랜드슬램을 허용한 게 패인이었다. 한 점을 따라갔지만 4-5로 역전패했고, 최근 연승 행진을 5경기에서 마무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