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핵관 퇴진론에…장제원 "尹정부서 어떤 공직도 맡지 않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31일 “앞으로도 윤석열 정부에서 어떠한 임명직 공직을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한 명인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당의 혼란 상에 대해  여당 중진 의원으로서, 인수위 시절, 당선인 비서실장을 지낸 사람으로서 무한 책임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저는 이제 지역구 의원으로서의 책무와 상임위 활동에만 전념하겠다”며 “계파활동으로 비춰질 수 있는 모임이나 활동 또한 일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금까지 언론이나 정치권 주변에서 저에 대해 사실과 다르게 말하거나, 과도하게 부풀려져 알려진 것들이 많이 있지만,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이 갈등을 최소화하고 빨리 정상화됨으로써
윤석열 정부를 성공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는 일부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윤핵관 2선 퇴진론’을 요구한 것에 대한 장 의원의 결단으로 보인다.

앞서 장 의원은 지난 29일 기자들과 만나 권성동 원내대표의 거취에 대해서는 ‘선 수습-후 거취표명’ 입장을 존중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