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올림피아코스 데뷔전서 득점포 ‘쾅’

중앙일보

입력

황인범이 올림피아코스 공식 경기 데뷔전에서 득점포를 터뜨렸다. [사진 포스 톤 스포르]

황인범이 올림피아코스 공식 경기 데뷔전에서 득점포를 터뜨렸다. [사진 포스 톤 스포르]

그리스 프로축구 명문 올림피아코스에 몸담은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황인범이 공식 경기 데뷔전에서 득점포를 터뜨리며 존재감을 빛냈다.

황인범은 19일 키프로스 리마솔의 시리온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폴론 리마솔(키프로스)과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골 맛을 봤다.

중앙 미드필더로 전체적인 경기 흐름을 조율하던 황인범은 올림피아코스가 0-1로 뒤진 전반 29분 새 소속팀의 첫 골을 견인했다.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땅볼 패스를 상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받은 뒤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에도 공격과 수비에 적극 관여하며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빈 황인범은 후반 21분 교체돼 벤치로 물러났다. 경기는 추가골 없이 1-1로 마무리 됐다. 양 팀의 2차전은 오는 26일 치러진다.

올림피아코스에 입단한 한국인 미드필더 황인범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사진 올림피아코스 트위터 캡처

올림피아코스에 입단한 한국인 미드필더 황인범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사진 올림피아코스 트위터 캡처

황인범은 당초 루빈 카잔(러시아)에 몸담고 있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전쟁 여파로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임시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다. 이후 국내로 복귀해 FC서울과 임대 계약을 맺고 K리그 무대에서 경기 감각을 끌어올렸다.

유럽이적시장 기간 중 유럽 여러 구단의 러브콜을 받은 황인범은 그리스에서 국민구단으로 불리는 올림피아코스를 선택했다. 오는 11월 카타르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꾸준히 출전하며 경기력을 유지하기 위한 선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