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준석, 많이 지나쳤다, 물팔이로 분란 만들지 말라"

중앙일보

입력 2022.08.14 10:02

업데이트 2022.08.14 13:17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은 나 전 의원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 2동 주민센터 앞에서 이번 폭우 피해에 대해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국회사진기자단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은 나 전 의원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 2동 주민센터 앞에서 이번 폭우 피해에 대해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국회사진기자단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이준석 대표를 향해 “영민한 머리, 현란한 논리와 말솜씨를 바르게 쓴다면 큰 정치인이 될 수 있을 텐데 하는 조그만 기대도 이제는 접어야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에게 멈추라고 말한다. 어제 기자회견은 지나쳐도 많이 지나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전 의원은 “그동안 젊은 당대표라 나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참고 오히려 존중해 줬다”며 “지난 대표 경선 토론 과정에서 상대 후보에게 거침없는 막말을 하는 것을 보며 이미 그의 정치적 성정을 걱정했다”고 했다.

이어 “대선 내내 소위 내부 총질을 집요하게 하는 모습, 지방선거 직전 일부 조직위원장을 사실상 교체하며 사당화를 꾀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 대표는 더 이상 청년정치인이 아니라 노회한 정치꾼의 길을 가고 있음을 확신했다”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또 당원권 정지 징계의 단초가 된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언급하며 “본인의 성 비위 사건에 관해 최측근이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면 그 진실에 대해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것 아닌가”라 반문했다.

이어 “형사 유·무죄를 따지기 전에 스스로 반성하고 잠시 물러나야 하는 것이 도리다. 그것이 염치”라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당의 일련의 과정이 매끄럽지 못함은 나도 비판한다”면서도 “더 이상 국정 동력을 떨어뜨려 대한민국 정상화를 방해하지 말 것을 이 대표에게 권유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직이 있는 없든 정권교체를 위해 목숨을 건 나를 포함한 많은 당원 및 국민은 통탄한다”며 “더 이상 눈물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