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호 초대 경찰국장 ‘밀고 입직’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2.08.11 00:01

지면보기

종합 12면

경찰 안팎의 우려와 반발 속에 지난 2일 출범한 행정안전부 경찰국이 이번엔 초대 국장 과거를 두고 홍역을 치르고 있다. 김순호 경찰국장의 입직 과정을 두고 ‘프락치(끄나풀)’ 의혹이 제기되면서 정치권 공방이 ‘경찰국 신설 의도와 절차’에서 ‘김 국장 과거’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의혹은 김 국장이 과거 자신이 활동했던 노동운동단체(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 인노회) 회원들을 밀고한 뒤 지난 1989년 경장 보안 특채(현 경력경쟁채용)로 입직했다는 게 골자다. 인노회 회원이었던 박경식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김순호는 1989년 4월 갑자기 사라졌는데, 그때부터 인노회 회원이 잡혀가기 시작했다”며 “한참 후에야 그가 경찰 특채됐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당시 인노회는 이적단체로 분류돼 핵심회원들이 구속되는 등 처벌을 받았지만 2020년 재심을 거쳐 이적단체성이 부인됐다.

경찰청이 이성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1989년 8월 경장으로 특채된 김 국장은 인노회 수사를 담당했던 대공수사3과에 배치됐고 치안본부가 폐지되고 경찰청이 설립(1990년 12월 27일)된 이후에도 1998년 7월까지 본청 보안 분야에 종사했다.

민주당 ‘윤석열정권 경찰장악저지대책단’ 단장 서영교 의원은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행령으로 경찰국을 만드는 위헌·위법한 만행을 저지르더니 군사정권 시절, 정권의 끄나풀 역할로 특채된 경찰을 경찰국장으로 앉혔다”고 주장했다.

이해식 민주당 의원도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경찰국 신설을 강행한 것은 경찰을 ‘장악’하려는 의도가 있는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그런 곳(경찰국)에 민주화 운동을 탄압하고 동료들을 밀고해 혜택을 받은 사람을 초대 국장으로 임명한 것은 시대에 맞지 않으며 민주화 운동을 모독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16일 행정안전위를 열어 이 문제를 본격적으로 따지겠다고 벼르고 있다.

이에 대해 행안위 소속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은 통화에서 “야당의 (김 국장에 대한) 문제 제기가 팩트인지 아닌지 검증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를 정치 공세로 몰고 가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반응했다.

김 국장을 둘러싼 공방은 그를 추천했다는 윤희근 경찰청장과 임명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그의 과거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고 반응하면서 더 치열해진 면이 있다. 윤 청장은 지난 8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그런 부분까지 알고 (추천을) 고려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 장관도 같은 날 언론 인터뷰에서 “30년 전 개인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