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취약계층 지원 사회공헌사업 협약 체결

중앙일보

입력 2022.08.10 16:10

부산항만공사(BPA)는 지난 9일 지역내 취약계층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부산 남구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남구청 2층 청장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강부원 부산항만공사 부사장과 오은택 부산 남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 내 취약계층 주거환경을 개선해주는 ‘희망 UP프로젝트’사업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희망 UP프로젝트’는 부산 남구 지역 저소득 가정에 도배, 장판 등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취약계층 필요에 맞는 가전제품을 지원해 저소득 가정의 안전하고 깨끗한 주거환경 조성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BPA는 2021년부터 ‘항만인근 찾아가는 사회공헌사업’ 일환으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항만 인근 구청과의 협약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번 협약은 이 사업이 지역사회로부터 호응이 좋아 사업 범위를 확대하는 차원에서 추진됐다.

강준석 BPA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기관이 시너지를 발휘해 소외된 이웃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BPA는 ESG경영에 앞장서고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기업으로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