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 더 성숙해져라, 입장 중재 이제 그만두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14:12

업데이트 2022.08.05 19:53

홍준표 대구시장이 5일 “여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제 그만 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중하시고 사법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 뉴스1

홍 시장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연일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비판하는 것을 두고 “당 대표가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징계를 당하고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로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킨다”며 “이제 그만들 하시라”고 했다.

그는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되었다”고 짚으며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는 모습은 막장 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라. 그때까지 기다리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