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압승했던 기시다 내각 지지율 폭락 51%…출범 후 최저

중앙일보

입력 2022.08.01 11:00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뉴시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내각 지지율이 급락세로 돌아섰다.

교도통신은 30∼3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51.0%로 같은 달 11∼12일 조사 대비 12.2%포인트 급락했다고 보도했다.

높은 지지율을 바탕으로 지난달 참의원(상원) 선거에서 압승했던 기시다 내각은 교도통신 여론조사 기준으로 지난해 10월 출범 이후 최저 지지율을 나타냈다.

전문가들은 지지율 급락이 지난 8일 참의원 선거 유세 중 피격 사망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에 대한 ‘국장’(國葬) 결정을 놓고 일본 내 국론 분열이 계속되는 상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총리가 주도한 아베 전 총리 국장 결정에 대한 반대 응답은 53.3%로 찬성(45.1%)을 웃돌았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전 총리 정부 주도 장례식을 국장으로 치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일본 정부는 22일 각의(우리의 국무회의 격)를 열고 오는 9월 27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국장을 열기로 공식 결정했다.

전액 정부 예산이 투입되는 국장에 대해 일본 정부와 여당 내 신중론이 있었지만 기시다 총리가 밀어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도 일본 정부의 고물가와 코로나19 대책에 대한 불만도 기시다 내각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고물가 대책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는 63.6%에 달해 긍정적인 평가(28.1%)를 크게 웃돌았다.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는 53.3%로 직전 조사 대비 7.7%포인트 하락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